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우프로덕션 폐업 "장윤정·박현빈 키운 '트로트계 SM엔터'가 왜?"

최종수정 2014.08.11 16:28 기사입력 2014.08.11 16:28

댓글쓰기

인우프로덕션 소속가수 박현빈·윙크(강주희 강승희)(상단), 홍원빈·윤수현(중단), 강진·양지원·최영철(하단)

인우프로덕션 소속가수 박현빈·윙크(강주희 강승희)(상단), 홍원빈·윤수현(중단), 강진·양지원·최영철(하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인우프로덕션 폐업 "장윤정·박현빈 키운 '트로트계 SM엔터'가 왜?"

인우프로덕션이 경영난으로 인해 폐업을 선언했다.
인우프로덕션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내부 사정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엔터테인먼트 활동을 전면 중단한다"며 "그동안 한 식구로 지내온 장윤정, 박현빈, 윙크, 강진, 최영철, 홍원빈, 양지원, 윤수현 등은 각각 독립해 활동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계약기간이 만료됐지만 소속사와의 의리로 계속 남아 활동해 온 장윤정은 새로운 방향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가수들 또한 각각 독립해 활동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2003년 11월 장윤정의 가수 인생과 함께해 온 인우프로덕션은 트로트계의 SM엔터테인먼트로 불리며 그동안 박현빈, 윙크, 양지원 등 스타 트로트 가수들을 발굴·육성하며 국내 트로트 시장을 이끌어 왔다.
특히 인우프로덕션은 회사 수익금의 대부분을 신인 육성을 위한 투자로 전환하며 국내 트로트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 그 결과 국내 가요계에서 트로트의 질적 향상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았다.

인우프로덕션 측은 "10년 동안 최선을 다해 준 장윤정씨에게 감사를 전하며 축복을 보낸다"며 "가정사로 힘든 시기를 보냈지만 최근 장윤정씨의 모친으로부터 서로 행복을 빌자는 메시지를 받았다. 인우프로덕션은 장윤정씨와 그 가족이 더 이상 가정사로 상처 받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출산과 육아로 휴식을 취하던 장윤정씨는 9월 말 방송과 공연에 복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한 아이의 엄마로, 한 남자의 아내로, 노래하는 가수로 열심히 살아갈 장윤정씨에게 많은 응원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동안 인우프로덕션을 이끈 홍익선 대표는 "10년 동안 트로트를 사랑해주시고 인우기획을 사랑해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비록 인우기획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지만 국내 트로트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인우프로덕션 경영난 폐업, 장윤정 소속사가 폐업하다니" "인우프로덕션 경영난 폐업, 그렇게 장사가 안 됐나?" "인우프로덕션 경영난 폐업, 이 정도 규모의 기획사가 폐업할 줄은 몰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