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볼라 환자 송환 놓고 미국 분열…영화가 현실로

최종수정 2014.08.02 21:56 기사입력 2014.08.02 21: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미국인 환자에 대한 정부의 송환 조치를 놓고 미국인들 사이에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와 인터넷에서는 "에볼라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될 것"이라면서 환자 송환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CNN 등 주요 언론은 최첨단 방역 장치를 갖춘 에볼라 환자 호송기가 전날 오후 조지아주 카터스빌을 출발, 라이베리아로 향했다고 1일(현지시간) 전했다.

해당 미국인 환자는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 환자를 돌보다 감염된 켄트 브랜틀리(33) 박사와 여성인 낸시 라이트볼(60) 2명이다.

미국 정부는 두 사람 치료를 위해 조지아주 애틀랜타 소재 에모리대 병원에 특별 격리병실을 설치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두 환자는 이번 주말 애틀랜타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매우 위중한 상태여서 살아서 미국 땅을 밟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두 환자는 지난달 30일 에볼라 2기 진단을 받았다. 2기가 되면 코와 귀에서 피가 흘러나오고 장기에서 출혈이 발생하며 수일 내 생사가 결정된다.

일각에서는 에볼라 바이러스가 미국을 강타하면 정부가 이를 빌미로 국민을 탄압할 것이란 음모론까지 나오고 있다.

에볼라 바이러스가 강타한 미국 사회의 혼란상을 그린 영화 '아웃브레이크'(Outbreak)도 다시 관심을 끌고 있다.

1995년에 개봉된 이 영화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숙주가 된 원숭이가 미국으로 수입되면서 미국에 사망자가 속출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선 "영화의 숙주 원숭이가 사람으로 바뀐 것 말고는 상황이 거의 흡사하다"는 주장과 함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비난하는 항의 글이 폭주하고 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