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볼라 진원지 격리구역 설정…WHO 긴급 회의 소집

최종수정 2014.08.02 21:48 기사입력 2014.08.02 2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등 에볼라 바이러스가 창궐 중인 서아프리카 3개국이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국경에 접한 에볼라 바이러스 진원지를 격리구역으로 설정하고 출입을 막기로 했다.

A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들 서아프리카 국가의 경제협력 동맹체인 마노리버유니온(MRU)의 하드자 사란다랍 사무총장은 "해당 지역은 경찰과 군인들에 의해 격리되며 현지 주민들은 필요한 물자를 지원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 마거릿 찬 사무총장은 기니의 수도 코나크리에서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등 3개국 정상과 회의를 마친 뒤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를 막고자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찬 사무총장은 이번 조치의 핵심은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1323건의 사례 중 70%를 차지하는 접경지역이 될 것이라며 이미 729명이 숨진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 차단을 위해 더 많은 의료 전문가와 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지원해 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 속도가 통제 수준을 넘어섰다고 지적하면서 "상황이 계속 악화하면 인명피해는 물론 심각한 사회경제적 혼란이 발생해 타국으로 번져갈 위험이 크다"고 우려했다.
또 "일반 대중의 감염 위험이 그리 높은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끊임없이 돌연변이를 만들어내는 것이 바이러스의 생존방식인 만큼 에볼라 바이러스에 돌연변이 생성 기회를 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WHO는 서아프리카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세계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오는 6일 긴급위원회를 소집했다.

WHO는 이틀 일정의 이번 긴급회의에서 서아프리카에서 발생한 에볼라 바이러스의 전 세계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을 논의한 뒤 대응 조치들을 내놓을 예정이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