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한길 "朴대통령, 새로운 대한민국 공식적으로 거부한 것"

최종수정 2014.06.27 09:33 기사입력 2014.06.27 09:33

댓글쓰기

김한길 "朴대통령, 새로운 대한민국 공식적으로 거부한 것"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손선희 기자]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27일 정홍원 국무총리에 대한 유임 결정에 대해 "국민여론에 대한 공식적인 도전이고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는 변화를 공식적으로 거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무능과 무책임, 불통과 오기 정치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공동대표는 "세월호 참사로 드러난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에 대한 책임을 물어 경질키로 했던 총리에 대한 유임 결정은 대한민국 국격을 크게 상처 내는 일"이라며 "비정상의 정상화를 입버릇처럼 외치는 박근혜 대통령이 사상 초유의 정상의 비정상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와 실종자, 유가족들 그리고 온 국민의 슬픔과 분노를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결코 있을 수 없고 있어서도 안 될 일"이라면서 "국민과의 약속에 대한 배신이고 유가족에 대한 우롱이고 억울하게 죽어간 희생자 모욕하는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김 공동대표는 "대한민국 천지에 어찌 안대희나 문창극같은 사람뿐이겠나. 대통령이 보기에 이 나라에 그 분 이상의 인물이 없다는 결론이라면 이 또한 우리 국민에 대한 모독이다"라며 "지금이라도 속히 대한민국 천하에서 인물을 구하고 국민 한사람, 한사람의 생명과 행복을 최우선으로 지키는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에 여야와 국민 모두가 함께 매진해야 할 때다"라고 촉구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