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캘리포니아 40년 가뭄, 농업 심각한 손실

최종수정 2018.02.09 12:39 기사입력 2014.06.20 05: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세계적인 농업지역인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40년 중 최악의 가뭄으로 심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

19일(현지시간) 미국 국립기상센터는 캘리포니아가 올해 여름 사상 최고 기온에 40년 중 최악의 가뭄을 겪을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미국 언론이 전했다.

국립기상센터 기상학자 잭 크로우치는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캘리포니아 기온은 평균보다 5도 높았다며 이로 인한 가뭄이 1970년대보다 심각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립해양대기국(NOAA) 기상학자 스티브 박스터는 캘리포니아 서부 지역의 고온ㆍ가뭄 현상이 앞으로 3개월 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국립 한발감시센터는 캘리포니아 전역으로 번진 가뭄은 이상 고온 현상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캘리포니아 가뭄으로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과 실리콘밸리 일대, 중부 캘리포니아 농업 지역이 극심한 가뭄에 허덕이고 있다.

미국 농무부 에릭 루에베후선은 지난해 10월 이후 캘리포니아 북부 강우량이 평년의 30∼50%밖에 안 된다며 미국 최대의 농업 생산량을 자랑하는 캘리포니아의 농업에 큰 타격을 우려했다.

데이비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데이비스)는 캘리포니아에서 가뭄으로 인해 1660㎢에 이르는 방대한 농지가 물 부족 상태에 몰리면서 농업 부문에서 1만4500개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17억 달러의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