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형株, 실적 모멘텀을 따져 보세요

최종수정 2014.06.14 07:17 기사입력 2014.06.14 07: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최근 중소형주가 약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향후 중소형주의 주가 흐름은 실적 모멘텀에 좌우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명찬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수 관련 대형주의 강세가 나타나고 있는 반면 코스닥 및 중소형주는 약세를 나타내고 있어 향후 중소형주에 대한 투자 판단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 생길 수 있는 시점"이라며 "그러나 중장기 펀더멘털의 개선에 바탕을 둔 중소형주에 대한 투자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서 연구원은 "경기가 어느 순간 빠르게 돌아선다면 산업 및 업종별로 쏠림 현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현재 진행되는 상황의 특징은 경기가 서서히 좋아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전반적인 경기 개선에 따른 대형주 투자와 함께 중장기 펀더멘털 개선에 초점을 둔 저평가 중소형주에 대한 투자는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의 중소형주 약세는 대부분 시장 상승에 따른 기관의 매도 영향이었다. 이는 단기적인 수급의 영향이 큰 것으로 중장기 흐름이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판단이다. 또한 중장기 투자를 지향하는 외국인의 패턴을 보더라도 중소형주의 매수는 지속되고 있어 중소형주의 하락이 단기에 그칠 가능성도 있다.

서 연구원은 "중요한 점은 중소형주 역시 단기적인 수급에 의한 대응보다는 펀더멘털 및 밸류에이션에 근거한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 반도체 및 자동차 부품 관련 종목에 대한 투자 모멘텀은 여전히 높다"고 짚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