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정 당선인 '효순·미순 추모제' 참석

최종수정 2018.08.15 17:33 기사입력 2014.06.13 13:29

댓글쓰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당선인

[양주=이영규 기자]세월호 참사와 함께 가슴아픈 사고로 기억되고 있는 고(故) 신효순ㆍ심미선 12주기 추모행사'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당선인이 참석, 추모사를 낭독해 눈길을 끌었다.

이 당선인은 13일 경기도 양주 광적면 효촌리 56번지 지방도로에서 열린 '추모행사'에 참석, 추모사를 낭독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교육감이 추모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모제는 2002년 6월13일 당시 중학교 2학년(14세)이었던 효순ㆍ미선양이 이곳에서 미2사단 장갑차에 치여 숨진 사고를 기리기 위해 해마다 열리고 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추모사를 통해 "우리가 마음을 모아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이뤄내는 새역사를 만들 때 하늘나라에 있는 효순, 미선양도 기쁨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6·4지방선거에서 경기도교육감에 당선된 뒤 안산 정부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면서 안타까운 마음에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날 행사는 추모사, 대금 추모 연주, 표지판 설치, 헌화 등의 순서로 1시간가량 진행됐다.

먼저 표지판에는 사고 현장을 알리는 가로 40cm, 세로 30m 크기의 동판에 '못다 이룬 꿈 국민들 가슴에 피어오르다'란 글귀가 새겨져 있다.

또 사고현장 도로 위를 '미선효순로(路)'로 명명하는 의식과 빨강과 노랑 색지로 촛불을 형상화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날 행사는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 미선 효순 추모비 건립위원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공동 주최로 열렸다. 주최 측은 추모제를 마치고 서울로 돌아가 덕수궁 대한문 앞에 분향소를 세울 예정이다.

한편 미국 군사법원은 이 사고가 난 지 10년만인 2012년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관제병 페르난도 니노 병장과 운전병 워커 병장에게 무죄 평결을 내렸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