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재철 "국민 84%가 세월호 국정조사 빨리 하라고 명령"

최종수정 2014.06.13 13:57 기사입력 2014.06.13 1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이하 국조특위)가 기관보고 일정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국조특위 위원장인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은 "하루 빨리 기관보고를 받아야 전체 윤곽을 알 수 있고 해수부ㆍ해경 등 정부기관 문제점 짚어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심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어제 네이트 여론조사 결과 증거인멸 우려가 있으니 기관보고가 시급하다는 의견이 84%, 월드컵을 피해 다음 달에 하자는 건 15%였다"며 "국민의 압도적 다수가 빨리 (기관보고를) 하라고 명령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여당에서는 기관보고 시작 날짜를 이달 30일로 하자는 반면, 야당에서는 7월4일을 제시한 상황이다. 여당에서는 7월4일부터 약 2주간 기관보고를 시작하게 되면 7ㆍ30재보궐선거 공식 선거기간과 겹치게 되므로 그보다 일찍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야당은 세월호 참사가 월드컵에 묻힐 거라 봤다면 국민을 얕잡아 본 것"이라며 "어떻게든 세월호 참사를 7ㆍ30선거와 연결시켜 정치적 이득 보겠다는 거라면 가족들 두 번 울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조특위 여당 간사인 조원진 의원과 야당 간사인 김현미 의원은 이날 오전 회동을 하고 기관보고 일정 조율에 들어갈 예정이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