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인 61% "아베노믹스 긍정적"

최종수정 2014.06.09 23:02 기사입력 2014.06.09 23: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경제 정책에 대해 일본인 과반 이사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NHK가 이달 6∼8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아베 내각의 경제정책에 관해 '매우 좋게 평가한다'는 답변이 7%, '어느 정도 좋게 평가한다'는 응답이 54%였다.
반면 부정적인 답변인 '별로 좋게 평가하지 않는다'는 답변과 '전혀 좋게 평가하지 않는다'는 반응은 각각 27%, 8%에 그쳤다.

그러나 '경기 회복을 느끼지 못한다'는 답변이 43%로 '경기 회복을 느낀다'는 답변(16%)을 압도했다.

동맹국이 공격당했을 때 일본이 대신 반격하는 집단자위권에 관해서는 행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과 행사할 수 있게 하면 안 된다는 의견이 26%씩으로 같은 비율을 차지했다. 어느 한 쪽을 택해서 답할 수 없다는 의견이 41%였다.
집단자위권을 행사하는 것이 위헌이라는 역대 일본 정부의 헌법해석을 변경해 집단자위권을 행사한다는 아베 내각의 계획에 관해서는 22%가 찬성하고 33%가 반대했다. 이 역시 한쪽을 택하지 못하겠다는 응답자가 40%로 더 많았다.

국가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존립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집단자위권 행사가 헌법상 허용된다는 자민당의 주장에 관해서는 25%가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다. 31%는 납득할 수 있다고 반응했다. 어느 쪽이라고 단언할 수 없다는 답변은 37%였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4%포인트 하락한 52%였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3%포인트 상승해 32%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의 20세 이상 남녀 1552명을 상대로 실시됐으며 67%에 해당하는 1046명이 응답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