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정복·송영길 인천시장 후보, 시작부터 비방전만 난무

최종수정 2014.05.25 22:40 기사입력 2014.05.25 22:40

댓글쓰기

22일 이후 내놓은 자료의 53건 중 38건 '상대방 헐뜯기'

송영길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장 후보(왼쪽)과 유정복 새누리당 후보(오른쪽).

송영길 새정치민주연합 인천시장 후보(왼쪽)과 유정복 새누리당 후보(오른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유정복 새누리당 인천시장 후보와 송영길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정책보다는 상대 후보 비방에 집중하면서 선거가 비방전으로 흐르고 있다.

지난 22일 공식 선거운동 시작 이후 두 후보의 캠프가 내놓은 53건의 보도자료나 논평·성명 중 38건이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이었다. 정책 홍보나 현안에 대한 입장 표명 용도로 쓰여야 할 자료의 80% 정도가 네거티브전에 이용된 것이다.
유 후보 측은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송 후보 측근 서모씨가 선거법 위반과 관련, 경찰의 압수수색을 앞두고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파기했다고 주장했지만 인천경찰청은 공식 해명자료를 내고 "전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23일에는 송 후보의 '안보관'을 문제 삼았다. 새누리당 인천시당은 보도자료를 내고 "송 후보가 2010년 연평도 피폭현장에서 불에 탄 소주병을 들고 '완전 이거는 진짜 폭탄주네'라고 말하고 기자회견에서는 '우리 군의 호국훈련에 자극받은 북한이 공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고 공격했다. 이어 "시민들은 송 후보가 군대 문 앞에도 가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실소하고 있다"고 했다.

같은 날 유 후보 측은 자료를 통해 아시안게임 주경기장 건설 과정에서 송 후보가 예산을 절감해 부실공사가 이뤄졌다고도 했다.
송 후보도 네거티브에 주력하고 있다. 송 후보는 25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안전점검 행사에 참석해 "주경기장 시공을 맡은 건설사 유수복 사장이 유 후보의 친형"이라며 유 후보 측의 부실공사 비판을 반박했다.

앞서 23일에는 청와대 행정관의 유 후보 행사 참석 논란과 관련, 인천시당 명의로 자료를 내고 "청와대의 명백한 선거개입이자 관권선거"라며 유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인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는 "유권자에게 시의 주요 현안과 공약을 지키기 위한 재원마련 방안 등을 제대로 전달하기는 커녕 상대방을 비난하는 네거티브전만 난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