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운태·이용섭,“후보 신분에 무슨 정책협약 운운하는가”

최종수정 2014.05.25 16:29 기사입력 2014.05.25 1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강운태·이용섭 광주시장 후보 측은 25일 공동논평을 내고 “새정치민주연합 윤장현 광주시장 후보와 이낙연 전남지사 후보가 공동 정책협약을 맺기로 한 것에 대해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조경완 대변인(강운태 측)과 이용헌 공보특보(이용섭 측)은 “이날 두 후보가 광주시와 전남도의 상생발전을 위한 정책을 서로 논의하겠다는 것이지만 선거가 한창 진행 중인 와중에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현재 광주시장 선거에 나선 한 후보일 뿐이며 낙하산공천에 대한 시민의 분노가 여전한데도 마치 광주시장에 당선된 것처럼 정책 공조 운운하는 모양새를 보면 그를 감싸고도는 안철수처럼 오만하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강·이 두 후보 측은 "그동안의 여론조사나 TV토론에서 검증됐듯이 그가 광주시장 후보로서의 적정한 자격을 갖췄다고 보기 어렵다"며 "시민과의 소통을 외치면서도 실제로는 일방통행식 행태를 보인다면 이것이야말로 광주시민에 대한 기만이자 모독이다"고 질타했다.

두 후보 측은 '윤 후보는 더 이상 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자숙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