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상직 장관 "세계 청정에너지 인증체계 개선해야"

최종수정 2014.05.11 11:00 기사입력 2014.05.11 11:00

댓글쓰기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청정에너지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서 청정에너지 제품이 세계 시장에 쉽게 접근할 수 있어야 하는데 나라별로 다른 인증체계와 국제 규정 미비, 자국산 우대 정책 등이 이를 가로막고 있다. 이를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는 12~13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개최되는 제5차 클린에너지장관회의(Clean Energy Ministerial)에서 세계 청정에너지 인증체계 개선 등 시장접근 개선 노력을 촉구한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청정에너지를 사용하는 사회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표를 구현하기 위해 열리는 이번 회의에 세계 에너지 70%를 사용하는 주요 국가 에너지 장관들이 모여 청정에너지 정책을 공유하고, 산업 학계 관계자들과 정부 당국자들이 글로벌 에너지 이슈를 토론할 예정이다.

아울러 회의 참가자들은 청정에너지 신규투자 감소 원인과 대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를 갖는다. 지난 2011년 318억달러에 달하던 청정에너지 신규투자는 2012년 286억달러에서 지난해 254억달러로 점차 줄어들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유럽, 미국을 거쳐 최근 아시아지역에서 청정에너지 투자가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지만 세계 경제 여건에 따라 큰 영향을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신규 투자를 회복하기 위해 필수적인 민간 자본 확보를 위해 청정에너지분야 금융투자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한 사항을 집중 논의하기 위한 새로운 주제 'Finance for Resilience'의 신설 여부가 집중 논의된다.

비공개로 이뤄지는 장관회의에서는 각국 청정에너지 정책을 공유하고, 산업계-학계-정부 간 글로벌 에너지 이슈를 토론하는 민-관 라운드테이블과 국제에너지기구 등 전문 기관이 에너지 시장 전망을 발표한다.

정부는 장관회의에서 개최국으로 에너지효율·전력망 통합 세션 의장을 맡아 TV·LED 조명 등 우수한 고효율기기 제품 보급 현황과 세계 최대 건식 탄소포집?저장(CCS) 플랜트 건설 등을 소개한다.

이외에도 향후 10년간 에너지 시장을 이끌 10대 혁신기술(10 Breakthrough Technology)을 발표하며, 18개국 대학생들이 참여하는 모의 CEM도 열린다.

산업부 관계자는 "CEM은 각 국의 자발적인 참여, 기술 혁신관련 지식의 공유, 정부?기업?전문가간의 협업 등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UN의 여타 국제회의와 차별성을 갖는다"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