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원고 학생 첫 발인, 모두의 애도 속에 파도 없는 하늘로…

최종수정 2014.04.20 14:05 기사입력 2014.04.20 14:05

댓글쓰기

▲단원고 학생 첫 발인.(사진: YTN 뉴스 보도 캡처)

▲단원고 학생 첫 발인.(사진: YTN 뉴스 보도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단원고 학생 첫 발인, 모두의 애도 속에 파도 없는 하늘로…

세월호 침몰 사고로 인해 사망한 안산단원고등학교 교사의 영결식이 19일 치러진 데 이어 사고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의 첫 발인이 20일 오전 진행됐다.

이날 오전 5시께 안산제일장례식장에서는 단원고 2학년 학생 장모군의 발인식이 유가족과 많은 조문객들의 사이에서 이뤄졌다.

한 시간 후에는 안모군의 발인이 이어졌다. 이어 단원고 2학년 6반 담임 교사 남모씨와 3반 담임 교사 김모씨의 발인식도 진행됐다.

한편 제일장례식장에 안치된 단원고 교감은 21일 오전 5시에 발인을 앞두고 있다.
단원고 학생 첫 발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단원고 학생 첫 발인, 얼마나 가슴이 아팠을까요" "단원고 학생 첫 발인, 제 가슴이 미어집니다" "단원고 학생 첫 발인, 하늘나라 가서 부디 편안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