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희관 7이닝 1실점…두산, KIA 꺾고 연패 탈출

최종수정 2014.04.06 17:15 기사입력 2014.04.06 17:15

댓글쓰기

유희관[사진=정재훈 기자]

유희관[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프로야구 두산이 선발투수 유희관의 호투와 민병헌, 정수빈의 방망이를 앞세워 3연패에서 벗어났다.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KIA와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지난 두 경기 패배를 설욕하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반면 KIA는 유희관의 투구에 타선이 꽁꽁 묶이며 승리를 내줬다.

경기 초반은 양 팀 선발 유희관과 양현종의 호투 속 0-0의 흐름이 이어졌다. 균형을 깨트린 건 두산의 주장 홍성흔이었다. 4회말 1사 2루에서 양현종을 상대로 깨끗한 중전안타를 뽑아내며 선취점을 올렸다.

5회 공격에서 1점을 추가한 두산은 6회 2점을 더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1사 뒤 김재호와 정수빈의 연속안타로 만든 득점찬스에서 톱타자 민병헌이 주자들을 모두 불러들이는 우중간 3루타를 때려냈다. 이 안타로 두산은 4-0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마운드에서는 유희관의 호투가 빛났다. 7이닝 동안 5피안타 1실점으로 KIA 타선을 봉쇄하며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볼넷은 1개 삼진은 3개를 잡았다. 특히 7이닝을 던지는 동안 투구수는 82개로 특유의 짠물투구를 선보였다. 7회 나지완과 브렛 필에 연속안타를 맞아 내준 점수가 유일한 실점이었다.
민병헌이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정수빈도 3타수 2안타 3득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유희관에 이어 등판한 정재훈과 이용찬도 각각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제 몫을 했다. KIA는 그 동안 부진했던 4번 타자 나지완이 3타수 2안타 1득점을 올리며 활약했지만 다른 선수들의 방망이가 침묵하며 2연승에 만족해야 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