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통3사 무제한 요금제, 내게 뭐가 맞을까

최종수정 2014.04.05 09:20 기사입력 2014.04.05 08:49

댓글쓰기

중저가는 SKT, 결합은 KT, 데이터는 LGU+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 이동통신 3사가 10만원대 이상이었던 데이터 '완전무제한' 요금제의 문턱을 약정 기준 실부담액 6만원대까지 끌어내렸다.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 LTE 데이터를 모두 무제한 제공하는 점은 같지만 각 사마다 기본요금, 데이터 제공량, 음성통화 등에서 조금씩 다른 점이 있기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자신의 사용 패턴에 맞는지 따져 볼 필요가 있다.
◆ SKT '멤버십까지 무제한, 중저가 요금제도 혜택' = SK텔레콤의 장점은 멤버십 할인한도를 무한대로 쓸 수 있는 점을 차별점으로 내세웠다. 5월까지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은 등급에 상관없이 멤버십 할인한도를 무한대로 쓸 수 있다. 다만 연말까지 한시적인 이벤트다.

SK텔레콤은 고가 요금제가 아닌 중저가 요금제 사용자까지 필요에 따라 무제한 요금을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을 별도로 내놓았다. 월 9000원을 내면 출퇴근 시간대인 오전 7~9시, 오후 6~8시에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출퇴근 프리' 상품과 하루 3500원만 내면 가입 시점부터 24시간 동안 사용한 데이터의 50%만 차감돼 잔여 데이터가 사실상 2배가 되는 '24시간 할인권' 상품을 함께 내놓았다.

SK텔레콤의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는 요금제에 따라 월 제공량이 있고 매일 2GB씩 추가 데이터를 제공하며, 이를 다 사용해도 사용은 가능하지만 망 사정에 따라 최대 3Mbps 한도에서 유동적으로 속도가 적용된다는 조건을 걸었다.
◆ KT "가장 저렴한 요금, 결합하면 할인 커진다" = 가장 늦게 내놓은 KT는 요금을 가장 저렴하게 설정했다. 이번에 내놓은 요금제들 중 약정 기준으로 가장 가격대가 낮은 요금제를 비교해 보면, KT가 6만1000원으로 SK텔레콤(6만1250원), LG유플러스(6만2000원)보다 싸다. 또 양 회사와 달리 모든 요금제에서 유선통화와 무선통화 모두 무제한으로 쓸 수 있다.

결합상품 할인 혜택도 적용된다. 올레 인터넷과 결합하면 월 8000원이 추가할인된다. KT는 인터넷이나 가족의 회선 결합 시 혜택을 대폭 강화한 'LTE뭉치면 올레2'를 함께 내놓으며 차별화를 꾀했다.

완전무한79의 경우 데이터 10GB, 12만9000원짜리는 25GB가 기본 제공되며, 이를 다 쓰면 속도제한 없이 일일 2GB가 추가 제공된다. 추가 제공량까지 다 소진하면 데이터를 계속 쓸 수 는 있지만 역시 망 사정에 따라 속도가 제한될 수 있다.

◆ LGU+ "가장 우월한 데이터 제공, 기변은 추가혜택" = LG유플러스의 완전무제한 요금제는 데이터 기본 제공량이 아예 없이 전면 무제한을 걸었다. 또 자사 기기변경자의 경우 타사보다 더 많은 할인 폭을 제공한다.

하루 데이터 사용량이 2GB를 초과하면 3Mbps로 제한을 걸지만, 기존의 3사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400Kbps로 제한을 건 것에 비해 HD급 고화질 동영상 서비스 이용에도 문제없는 수준이다.

월 정액 8만5000원(약정시 6만7000원)인 85요금제의 경우 모바일TV 등 자사 전용 부가서비스 8종까지 모두 제공해 모든 이동통신 서비스를 6만원대에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해 24개월 이상 LG유플러스 가입자가 신규 단말로 기기변경하면 매월 1만5000원의 요금을 추가로 할인해 24개월간 총 36만원을 제공한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