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월성 원전 3호기 가동중단…원인 조사 중

최종수정 2018.09.11 08:15 기사입력 2014.03.15 09: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성희 기자] 경북 경주시 양남면에 있는 원자력발전소 월성 3호기가 15일 오전 6시50분께 가동을 멈췄다고 한국수력원자력이 밝혔다.

한수원은 “월성 3호기의 안전장치가 작동하며 발전을 정지했다”면서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올 들어 원전이 고장으로 가동을 멈춘 것은 1월29일 경북 울진군 한울 5호기, 지난달 28일 전남 영광군 한빛 2호기에 이어 세 번째다.

또 월성 3호기의 가동 중단은 지난해 7월19일 34일 간의 계획예방정비를 마치고 발전을 재개한 지 8개월 만이다. 이 원전은 설비용량 70만kW급의 가압중수로형으로 1998년 7월1일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전력당국은 주말에 전력 수요가 감소하는데다 예비전력이 800만kW를 넘어 전력 수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양성희 기자 sungh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양성희 기자 sunghe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