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물가 오르는데 월급은 깎이고…직장인 한숨 깊어진다

최종수정 2014.03.15 08:40 기사입력 2014.03.15 08:40

댓글쓰기

피앰아이 조사 결과 직장인 72.2%가 올해 연봉 제자리걸음 또는 삭감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직장인들의 대부분이 지난해에 비해 연봉이 오르지 않고 삭감 또는 동결됐거나, 올라봤자 물가 상승률 정도로 제자리 걸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리서치 전문회사 피앰아이는 최근 직장인 2882명을 대상으로 올해 연봉에 대해 조사 한 결과 지난해에 비해 동결 또는 삭감됐다는 의견이 39.1%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동결이 32.4%, 삭감이 6.7%였다. 여기에 인상됐다고 답변한 사람 중 물가상승률 정도인 5% 미만 인상됐다는 사람이 23.1%였다.
모두 합치면 72.2%가 연봉이 오르기는커녕 제자리걸음을 했거나 깎인 셈이다.

성별로는 여성들이 올해 연봉에서 더 손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중 동결된 사람은 28.9%였지만 여성은 35.8%로 훨씬 많았다. 또 남성들은 51.9%가 연봉이 인상됐다고 답한 반면 여성은 46.9%만 그렇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삭감(8.3%), 동결(34.2%)된 비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 40대가(삭감 9.7%·동결 32.7%)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3%였으며, 피앰아이(PMI)에서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조사를 실시했다.

피앰아이 관계자는 "물가 상승률은 적지만 이러한 연봉 동결이 체감물가 상승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연봉 동결과 연봉삭감은 중·장년층(4~50대)에서 2~30대 젊은 연령층보다 응답률이 높게 나타나 중·장년층의 고용불안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