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장사 대주주, 주식담보대출 주의보

최종수정 2014.02.13 11:14 기사입력 2014.02.13 11:12

댓글쓰기

씨티씨바이오·락앤락·CS 등 불황으로 자금난…주가급락시 매물폭탄 주의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경기 악화가 지속되면서 자금이 쪼들린 상장사 CEO들이 잇달아 보유주식을 담보로 맡기고 대출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 주가가 급락할 경우 자칫 담보로 잡힌 주식이 매물로 쏟아질 수 있어 투자자 주의가 요구된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씨티씨바이오 최대주주인 조호연 대표이사는 지난해 9월 이후 삼성증권과 대신증권, 한화투자증권 등을 대상으로 84만8190주에 대해 총 6차례 주식담보대출을 받았다. 특히 올 들어 주식담보대출이 증가해 지난달 13일에는 한화투자증권에 7만8049주, 지난 6일과 7일에는 대신증권과 삼성증권에 각각 14만3679주, 11만3961주에 대한 담보계약을 맺었다.

이 회사 우성섭 대표이사와 성기홍 대표이사도 지난해 11월 이후 각각 세 차례, 두 차례에 걸쳐 32만8127주, 30만2826주에 대해 주식담보대출을 받았다. 이들 3명이 담보로 제공한 주식은 총 147만9143주로, 지난 3분기말 기준 이들이 보유한 총 주식수(265만2590주)의 절반 이상이다.

특히 조 대표는 그가 보유한 씨티씨바이오 주식(126만1362주, 지분율 7.24%)의 67.24%에 달하는 물량을 담보로 잡혔다. 주식담보대출 계약일 기준 조 대표가 담보로 제공한 주식의 가치는 173억원 가량이다. 통상 주식가치의 60~70% 선에서 대출되는 점을 감안하면 대출금 규모는 104억원에서 121억원 가량으로 추산된다.
이에대해 씨티씨바이오 관계자는 “대표이사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주식담보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과거 대출계약을 연장한 것이 대부분이고 곧 상환계획이 있기 때문에 크게 우려할 사안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최근 성장성 우려에 시달리는 락앤락 의 최대주주 김준일 회장도 전날 주식을 담보로 제공한 사실을 알렸다. 김 회장은 지난해 9월과 이달 한국증권금융과 기업은행을 대상으로 총 네 차례 주식담보대출 계약을 맺었다. 김 회장이 제공한 주식은 모두 564만주로 지난해 3분기말 기준 보유주식 수(2903만5919주)의 19.42%에 해당한다.

코스온 최대주주인 이동건 대표이사는 지난 7일 기존 2건의 주식담보대출 계약을 연장했다. 이 대표는 삼성증권과 교보증권을 대상으로 총 15억원을 대출받는 대신 주식 46만9507주를 담보로 제공했다. 그가 제공한 주식 가치는 계약일 기준으로 보면 26억원 가량이다.

이외에 이홍배 CS 대표이사를 비롯해 사조동아원 , 액세스바이오, 스킨앤스킨 , 엔에스엔 등의 최대주주나 특수관계인들이 이달 들어 주식담보대출 사실을 공시했다.

전문가들은 주식담보대출의 경우 주가 급락시 반대매매로 물량폭탄이 쏟아질 수 있는 만큼 투자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실제 앞서 는 지난해 4월29일부터 5월6일까지 주식담보대출에 따른 반대매매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주식수가 기존 약 1508만주에서 793만여주로 감소하기도 했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상장사 CEO들이 사유재산인 주식을 담보로 돈을 빌리는 것을 비난할 수는 없다”면서도 “주가 급락시 매물폭탄이 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