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씨티씨바이오, 레바논서 발기부전치료제 판매허가

최종수정 2014.02.12 10:23 기사입력 2014.02.12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씨티씨바이오 는 레바논 정부로부터 필름형 발기부전치료제에 대한 판매허가를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의약품의 레바논 판매허가는 최초다.

씨티씨바이오가 레바논에 의약품 허가를 받은 품목은 국내 발기부전환자에게 인기가 많은 필름형 발기부전치료제(수출명 : 플리즈·Please)다.

이 제품은 가로와 세로 약 1cm 정도의 식용필름 위에 비아그라의 원료와 동일한 실데나필 성분을 도포한 것으로, 기존 약물이 가진 쓴 맛을 제거하여 입에서 녹여 먹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오화균 씨티씨바이오 해외사업부 상무는 “한국산 의약품의 불모지였던 레바논에서 2년 여 전부터 허가작업을 진행해 왔다”며 “우리의 기술로 세계를 가는 첫걸음이 시작된 만큼 본격적인 의약품 수출시대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씨티씨바이오는 2012년 필름형 발기부전치료제를 국내 출시한데 이어 지금까지 87개국에 수출계약을 체결해 현지에서 허가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본 계약의 형태가 최소 주문물량을 보장받는 방식인 만큼 개별국가의 허가가 늘어날수록 안정적인 매출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 하반기 SK케미칼 안산공장이 인수되면 본격적으로 해외 허가가 가속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