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2년만에 윈도폰 내놓나…국내는?

최종수정 2014.01.16 08:26 기사입력 2014.01.16 07:07

댓글쓰기

5인치 풀HD 화면, LTE 지원 전망…해외 출시돼도 국내 판매 힘들 듯

삼성, 2년만에 윈도폰 내놓나…국내는?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가 새로운 윈도 스마트폰 출시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씨넷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 운영체제(OS)를 탑재한 모델명 'SM-W750V'의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크기 5인치, 해상도 풀HD(1920X1080)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롱텀에볼루션(LTE)을 지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윈도폰 라인업인 '아티브' 브랜드를 달고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윈도폰이 출시돼도 국내 시장에서 판매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2009년 국내에 '옴니아 2'를 출시했지만 안정성 결함과 사후지원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이후 노키아가 2011년 국내에 윈도폰 '루미아 710'을 출시했지만 시장 반응은 싸늘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2년 'IFA 2012'에서 윈도폰 8을 탑재한 '아티브 S'를 발표한 후 윈도폰을 선보이지 않고 있다. 안드로이드에 주력하면서 윈도 대신 타이젠 등 새로운 OS 확산에 드라이브를 거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MS가 삼성전자에 윈도폰 출시를 조건으로 10억달러(약 1조원) 지원을 제안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