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대 금융그룹 회장 연봉 최대 40% 줄여…한은 임원도 20% 삭감(종합)

최종수정 2014.01.15 06:54 기사입력 2014.01.14 20: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국내 4대 금융그룹 회장의 연봉이 최대 40% 삭감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 고위관계자는 14일 "각 금융그룹으로부터 회장 연봉을 줄이는 내용이 담긴 성과보상체계 개선방안을 전달받았다"며 "금융그룹들이 자발적으로 정한 삭감 폭을 가지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KBㆍ신한ㆍ우리ㆍ하나금융은 회장 연봉을 지난해보다 30~40% 줄이겠다는 입장을 금융당국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올해 금융공기업 수장들의 삭감된 연봉 수준과 비슷하다.

정부는 최근 KDB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기관장 기본성과급 상한을 현행 기본급의 200%에서 120%로 조정했다. 연봉으로 따지면 기존보다 20~40% 줄어든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하반기 금융권의 불합리한 성과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라고 지도했었다.

현재 4대 금융그룹 회장의 평균 연봉은 20억~30억원 수준이다. 올해 연봉이 30~40%가량 삭감되면 평균 15억원 수준으로 줄어든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그룹 회장의 연봉이 삭감되면 계열사 최고경영자, 임원들의 연봉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행도 총재를 비롯한 부총재, 감사, 부총재보 이상 임원 및 금융통화위원회 위원들의 임금을 올해부터 20%가량 삭감한다. 기획재정부가 한은의 경비성 예산안을 승인하면서 새로운 공공기관 지침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김중수 총재의 연봉은 3억5000만원 수준이다. 올해는 7000만원 줄어든 2억8000만원으로 깎인다. 금통위원들의 연봉도 3억2000만원에서 2억5700만원 수준으로 줄어든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