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대 금융그룹 회장 연봉 최대 40% 줄어든다

최종수정 2014.01.15 09:09 기사입력 2014.01.14 1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국내 4대 금융그룹 회장의 연봉이 최대 40% 삭감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 고위관계자는 14일 "각 금융그룹으로부터 회장 연봉을 줄이는 내용이 담긴 성과보상체계 개선방안을 전달받았다"며 "금융그룹들이 자발적으로 정한 삭감폭을 가지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KBㆍ신한ㆍ우리ㆍ하나금융은 회장 연봉을 지난해보다 30~40% 줄이겠다는 입장을 금융당국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올해 금융공기업 수장들의 삭감된 연봉 수준과 비슷하다.

정부는 최근 KDB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기관장 기본성과급 상한을 현행 기본급의 200%에서 120%로 조정했다. 연봉으로 따지면 기존보다 20~40% 줄어든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하반기 금융권의 불합리한 성과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라고 지도했었다.

현재 4대 금융그룹 회장의 평균 연봉은 20억~30억원 수준이다. 올해 연봉이 30~40% 삭감되면 평균 15억원 수준으로 줄어든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그룹 회장의 연봉이 삭감되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임원들의 연봉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