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리스, 논란 속 EU 의장국 업무 착수

최종수정 2014.01.09 10:03 기사입력 2014.01.09 09: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올해 상반기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을 맡은 그리스가 7일(현지시간) 공식 행사를 갖고 의장국으로서 업무를 시작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그리스가 논란이 거듭되는 속에서 의장국 업무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EU는 6개월마다 의장국을 순번제로 돌아가면서 맡고 있다. 의장국은 각종 회의를 주재하고 회의 결과를 법제화하는 과정에서 유럽 집행위원회나 유럽의회 등과 논의를 통해 쟁점을 조율하는 등 중요한 역할을 맡는다.

문제는 올해 상반기 EU와 관련해 중요한 현안이 많은 상황에서 여전히 구제금융 상태인 그리스가 의장국을 맡는 것이 옳은가를 두고 논란이 있었다는 점이다. 일각에서는 그리스가 좀 더 준비를 한 후에 의장국 역할을 맡는 것이 좋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재정 문제가 심각한 그리스도 의장국 업무 관련 예산을 단 5000만유로만 편성해 논란의 단초를 제공했다. 게다가 의장국 업무 관련 인력도 이전 네 차례 의장국을 맡았을 때에 비해 크게 줄였다.
하지만 에방겔로스 베니젤로스 그리스 부총리는 이날 행사에서 그리스가 6개월간의 의장국 역할을 할 수 있는 자격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베니젤로스는 여전히 위기 상황이고 주변 파트너들로부터 도움을 받고 있는 그리스가 어떻게 의장국 행세를 원하느냐에 대한 대답을 보여주기 위해 우리가 여기에 있는 것이라며 그리스에 충분히 의장국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행사에 참석한 조제 마누엘 바호주 EU 집행위원장은 "앞으로의 과제가 많고 실업률도 여전히 높지만 그리스가 중요한 많은 진전을 이뤘고 경기도 성장국면으로 전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5월에는 유럽의회 선거가 예정돼 있다. 때문에 올해 상반기 EU 의장국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게다가 은행연합 논의도 꽤 진전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유럽의회 선거가 있기 전 은행연합과 관련해서는 가시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낼 필요가 있다. 유럽의회 선거 후에는 새로운 의원들이 은행연합과 관련해 새로운 이의를 제기할 수도 있고 최악의 경우 그동안의 논의들이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편 키프로스도 2012년 6월 구제금융을 신청하고 7월부터 EU 의장국을 수행한 바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