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정승 식약처장 "식·의약 안전관리시스템 확고히 정착시킬 것"

최종수정 2014.01.01 15:01 기사입력 2013.12.31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정승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31일 "2014년을 먹을거리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식약처 소관 제품의 안전을 근본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사전예방적 관리시스템을 확고히 정착시키는 해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승 처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안전한 먹을거리와 국민의 행복을 추구하는 식약처의 노력은 이제 막 첫 걸음을 뗀 상태"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농·축·수산물의 생산·유통단계 안전성 조사 강화 ▲건강하고 행복한 식생활 책임 ▲의료제품 안전관리 강화 ▲불필요한 규제 개선 ▲식·의약 안전 정보 공개 등 다섯 가지 정책 방향에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정 처장은 "농산물 중 깻잎, 상추 등 다소비 채소류에 대한 방사능 오염조사를 전년 대비 20% 이상 늘리고 농산물 단순가공업체에 대한 위생관리에 중점을 둬 철저히 할 것"이라며 "축산물은 위반율이 높은 잔류물질과 미생물 중심으로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산물의 경우 특별관리대상 품목과 부적합 이력 양식장에 대한 조사를 시행하고 유통 수산물의 수거·검사 건수도 전년 대비 30% 이상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식품 제조단계에서의 위해요인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는 어린이와 국민이 즐겨 찾는 식품을 대상으로 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유통단계의 경우 위해식품 판매차단시스템을 2000곳에 확대하고, 영·유아식품과 건강기능식품은 이력추적관리시스템이 의무 적용된다.
급식 안전 조치도 강화된다. 정 처장은 "어린이 학교급식 안전을 위해 100인 이상 산업체에 의무적으로 영양사와 조리사를 두고 소규모 어린이집과 저소득층 급식 안전을 관리하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전국 188곳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트륨·당류 줄이기 운동을 확산시키고 고카페인 음료는 학교 매점 등에서 팔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정 처장은 또 "약국 등 제도권 밖, 즉 인터넷 등에서 불법으로 판매되는 의약품과 무허가·위조의약품에 대해 약사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라면서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제도를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한편 프로포폴과 같이 의료기관에서 오·남용될 수 있는 마약류에 대한 추적관리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국민 생명·건강과 관련된 안전 기준을 강화하되, 불필요한 규제는 개선해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관련 사업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정 처장은 "일반 슈퍼마켓에서 건강기능식품을 손쉽게 구매고 제조업체는 법에서 정한 최소한의 요건만 갖추면 건강기능식품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약국에서만 살 수 있었던 임신진단체스크기, 혈당측정기 등 진단용 의료제품도 온라인 등에서 쉽게 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