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화 가치 하락 가파를 듯…엔·달러 115엔 전망도

최종수정 2013.12.20 08:10 기사입력 2013.12.20 05: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로 엔·달러 환율 상승이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환 전문가들은 엔·달러 환율이 금융위기 직전 수준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WSJ는 달러 강세를 불러온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엔·달러 환율이 오를 것이라는 의견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뤄졌다는 점에 주목했다. 양적완화 축소로 엔화 가치 하락 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다는 의미다.
전문가들은 엔·달러 환율 예상치를 달러당 105엔 정도로 책정하면서 이런 예상치 도달에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발표된 전날 뉴욕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2008년 10월 이후 5년여 만에 처음으로 104엔을 돌파했다.

스미모토미쓰이은행의 이시바시 마사루는 "엔·달러 환율이 조만간 105엔을 기록하면 내년 1분기에는 110엔도 가능하다"고 예상했다.
실행 여부를 지켜봐야 하지만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이 내년 중에 추가 양적완화를 단행할 가능성이 있는 등 엔화 가치가 더 떨어질 수 있는 요인도 있다.

크레디트아그리콜은 이런 점을 감안해 내년 엔·달러 환율이 달러당 115엔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달러화 대비 엔화 가치의 상승을 위해서는 달러화가 약세로 돌아서야 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와 현재의 미국 경제 상황을 고려하면 달러화 약세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엔·달러 환율이 설사 하락한다고 해도 103.50엔 밑으로 내려가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WSJ는 덧붙였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