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첫 회동 앞둔 安 캠프, 정중동

최종수정 2012.11.06 16:03 기사입력 2012.11.06 16: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의 첫 야권 단일화 회동이 임박한 가운데 안철수 캠프는 6일 신중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진심 캠프 측 박선숙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공평동 캠프에서 브리핑을 열고 "사전에 의제를 논의하지 않는 것이 맞다"며 "오늘 어떤 대화를 나눌지는 후보의 영역"이라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어제 두 후보의 비서실장들이 시간과 장소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그 점을 다시 확인했다"며 "(의제는) 후보들이 만나서 의논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만남과 관련해서 전날 비서실장 전화를 제외한 나머지 어떤 형태로 의견이 오가지 않았다"며 사전 조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재인 후보가 이날 생애 첫 투표자와의 간담회에서 "단일화를 이뤄내기 위해 구체적인 방안이나 시기를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의지를 나타낸 것과 대조적이다.

문 후보의 발언에 대해 박 본부장은 "후보가 말한 것을 제가 왈가왈부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두 후보가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눌것으로 생각 된다"고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이날 회동에 대한 거듭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그는 "지금은 그런 예측을 할 때가 아닌것 같다"며 "오늘 만남은 시대와 국민의 열망을 담는 두 분의 상호신뢰와 원칙에 대한 합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오늘 두 분의 만남이 정치를 바꾸고 새로운 대한민국이 첫걸음이 되길 기대한다"며 "두 분의 만남이 새누리당의 집권연장에 반대하고 새로운 정치와 정권교체를 원하는 모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그런 계기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