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휘경3구역, 역세권시프트 140가구 공급

최종수정 2010.09.19 13:58 기사입력 2010.09.19 13:58

댓글쓰기

휘경3구역 조감도

휘경3구역 조감도

[아시아경제 문소정 기자] 서울시는 휘경3구역의 용적률을 240%에서 300%로 올려 장기전세주택(시프트) 140가구를 추가로 공급하는 재정비촉진계획을 수립했다고 19일 발표했다.

휘경3구역(6만5338㎡)은 회기역과 외대앞역 반경 500m내에 있어 용적률을 올리는 대신 시트프를 추가로 공급할 수 있는 '역세권 시트프' 대상 지역이다.
이 구역은 당초 용적률 240% 이하, 최고 30층 이하, 세대수 1011가구가 공급될 예정이었지만 이번 변경결정을 통해 용적률 300% 이하로 상향조정되면서 최고 35층 이하 총 1280가구로 269가구를 확대 공급한다.

이에 따라 증가된 용적률의 2분의1 이상인 140가구를 역세권 장기전세주택로 계획하고 나머지 129가구는 일반분양주택으로 공급하게 된다.

휘경3구역은 먼저 7~35층의 다양한 스카이라인과 높이에 따라 건축물의 주동 형식을 다양한 형태로 조성할 예정이다.
또 자연 지형을 이용한 인공데크와 하부에 대규모 커뮤니티 지원시설(3800㎡, 주부취미교실, 공동작업장, 문고학습실, 수영장 등)이 설치되며 보행자 자전거 전용도로도 들어서게 된다.

임계호 서울시 뉴타운사업기획관은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기반시설과 생활편익시설이 잘 갖추어진 역세권 뉴타운에 용적률을 높혀주고 이 중 절반을 장기전세주택으로 공급함으로써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과 원주민 재정착에 큰 의의를 가진다"며 "이문·휘경지구를 시작으로 앞으로 역세권에 포함되는 뉴타운지구에서 약1만6500가구의 장기전세주택이 공급될 것"이라고 전했다.


문소정 기자 moons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