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보 사장단, '車보험 손해율 개선 종합대책' 결의

최종수정 2010.09.19 12:00 기사입력 2010.09.19 12:00

댓글쓰기

초과사업비 해소계획 공시하고 교통사고 줄이기 총력

[아시아경제 박정원 기자] 손해보험업계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줄이기 위해 초과사업비 해소계획을 공시하고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에 적극 나서는 등 자구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손해보험 사장단은 최근 롯데호텔에서 회의를 갖고 손해율 안정화를 위한 업계 자구노력의 일환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 종합대책'을 추진키로 결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장들은 2010년 상반기 자동차보험손해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고 하반기에도 상승될 것으로 예상돼 자동차보험 실적악화가 우려된다며 국민들에게 부담을 지우게 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손보업계는 현재 추진 중인 자동차보험 초과사업비 해소 이행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각 회사의 연도별 초과사업비 해소계획을 협회 홈페이지에 공시하기로 했다.

교통사고와 보험범죄를 줄이기 노력을 강화해 누수 되는 보험금을 방지함으로써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 하고 손보사의 경영수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결의했다.
오는 11월 G20 정상회의와 개최에 맞추어 교통안전 범국민 캠페인을 전개하기로 하고 월 1회 교통안전의 날을 지정, 자동차보험가입자들에게 안전운전을 당부하는 SMS를 보내는 등 다양한 교통안전캠페인을 시행하기로 했다.

또 정부 ‘교통사고 사상자 절반 줄이기’ 및 ‘교통운영체계 선진화’의 활성화를 위해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해 효과적인 교통안전대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일부 불법 정비관행의 개선을 통한 자동차 정비 환경 선진화 및 나이롱 환자 근절 등 보험범죄 예방을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정비업체의 자동차관리법상 수리비 사전견적 발급의무가 이행될 수 있도록 보상절차 등을 개선하고 발급의무에 대한 단속을 관계기관에 건의 할 예정이다.

견인수수료 수수관행이나 무등록업체 신고 건에 대한 포상금을 현행보다 1.5배 확대하는 한편, 렌트비 등 과도한 보험금 청구에 대한 적정성 심사를 강화하는 등 불필요한 보험금 누수를 적극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보험범죄 적발 강화를 위해 민·관의 적극적인 공조를 통한 보험범죄 수사 시스템을 보강하고 대국민 보험사기 인식 제고를 위해 언론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운수종사자, 의료종사자, 탈북자, 청소년 등 대상별 맞춤형 보험사기 예방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박정원 기자 pj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