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달 월급주는 펀드가 있다고?

최종수정 2010.09.20 05:21 기사입력 2010.09.18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펀드에 투자하면 매달 월급을 준다고?"

이해가 잘 되지 않는 투자자들도 있겠지만 이미 발 빠른 투자자들은 펀드에 투자한 뒤 매달 일정한 수익을 얻고 있다. 다가오는 은퇴가 걱정되거나 최근 은퇴를 한 투자자라면, 월급 주는 펀드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지난 8일 통계개발원이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베이비부머는 모두 713만명(남성 359만명, 여성 354만명)으로 전체인구의 15%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베이비붐세대는 한국전쟁 직후인 1955~1963년에 태어나 초고속 성장 시기를 주도한 세대다.

올해 기준 베이비붐 세대의 고용률 74.6%(남성 88.5%, 여성 60.3%)로 4명 가운데 3명이 경제활동에 참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 베이비붐 세대는 향후 평균 13.3년간 노동시장에 남아있을 것으로 추산됐고, 10년 뒤인 2020년에도 375만 명이 노동시장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됐다. 평균 은퇴예상 연령은 64.4세다.

문제는 베이비붐 세대의 10년 후 은퇴 준비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대략적으로 은퇴준비를 하고 있는 사람들은 30~40%에 불과하며, 더 심각한 문제는 주로 국민연금이나 예·적금으로 노후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고령화시대에 기금재정이 취약한 국민연금에 노후를 의존하거나 생활 물가상승률 수준과 비슷한 단기 금리형 상품으로 노후를 준비한다는 것은 우리의 취약한 준비상황을 잘 나타내주는 대목이다.
이미 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일본에서는 노후준비와 재테크를 동시에 하는 수단으로 2000년대 초반부터 '정기 지급식 펀드(월 배분형 펀드)'가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일반 주식형 펀드에 비해 2배 이상의 판매를 기록하며, 2000년대 일본 최고 히트상품으로 자리잡았다. 일본의 공모펀드 중 순자산 유입 TOP 10에 드는 펀드들 중 7개가 '매월 분배형' 펀드라는 것도 이를 방증한다.

전문가들은 한국도 이미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으며, 갈수록 노후 준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월 지급식 펀드에 대한 관심은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운용되고 있는 월 지급식 펀드는 총 16개다.

국내에서 월 지급식 펀드가 처음 출시된 때는 지난 2007년이다. 칸서스자산운용이 '칸서스뫼비우스블루칩증권투자신탁1(주식)' 클래스 1, 2를 내놓았고, 한국자산운용도 '한국투자노블원지급식연속분할매매증권투자신탁1(주식혼합)'을 설정했다.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로 펀드시장 전반이 무너지면서 저변 확대 기회조차 갖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해 칸서스자산운용이 다시 월 지급식 펀드를 3개 출시하면서 관심은 다시 커지기 시작했다. 한국투자증권이 1개의 월 지급식 펀드를 새로 설정했으며, 올해에는 동부자산운용, 하나UBS자산운용, 동양자산운용 등에서도 월 지급식 펀드를 새로 설정했다. 투자자의 노년 대비 욕구와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맞물린 결과다.

올해 들어 처음 선보인 월 지급식 펀드는 동부자산운용의 '동부 머스트해브 월분배식 증권투자신탁' 펀드다. 이 상품은 연금생활자들의 지속적인 현금흐름과 자산증대를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투자형 금융상품으로 매월 투자원금의 0.5%에 해당하는 분배금을 지급한다. 특히 다른 펀드와는 다르게 최저 가입한도가 없고, 적립식으로도 투자가 가능해 고액자산가뿐만 아니라 소액이라도 매월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원하는 투자자라면 누구라도 가입할 수 있다.

지난 6월에는 하나대투증권의 '하나USB 실버오토시스템 월분배식 주식혼합형 펀드'가 출시됐다. 오토시스템에 의해 운용되는 주식혼합형 펀드로 투자전략은 시장 상승시 매도, 하락 시 점진적으로 매수하는 방식이다. 이 펀드 또한 납입금의 0.5%에 해당하는 금액을 매월 지급한다. 납입금이 1000만원이었다면 가입 다음달부터 매달 5만원씩 1년에 60만원을 받게 되는 셈이다.

최근 설정된 월 지급식 펀드는 지난 8월30일 동양자산운용이 출시한 '동양월지급식 국공채공모주 증권투자신탁1호(채권혼합)'다. 이 펀드는 주식에 50% 미만을 투자하고, 채권에 50% 이상을 투자하는 채권혼합형 펀드다. 채권부분은 국공채 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이자 수익을 추구하고, 주식부분은 시장중립 포트폴리오에 20~35% 이하를 투자한다.

동양자산운용 관계자는 "동양자산운용은 현재 4억5000억원 이상의 공모주 펀드를 운용하며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며 "월지급식 펀드의 안정적인 추가수익 달성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