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광토건·우미건설, 용산사업서 빠지기로

최종수정 2010.09.10 08:24 기사입력 2010.09.09 17: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용산역세권 개발사업에서 남광토건 과 우미건설 등 소액지분을 가진 건설사들이 손을 떼기로 했다.

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이 두 건설사가 이날 용산국제업무지구개발 사업을 주관하는 시행사인 드림허브 측에 출자 지분 매각 의사를 전달했다. 남광토건이 가진 드림허브 지분은 0.4%, 우미건설은 0.2%이고, 시공지분은 각각 2%와 1%다.
코레일의 제안대로 땅값 9500억원에 대해 지급보증을 한다면 총 9조원 수준으로 예상되는 공사비 중 2700억원에 달하는 시공 물량이다.

남광토건은 6월 워크아웃 대상으로 분류된 이후 공공연히 지분 매각 의사를 내비쳤다. 우미건설도 현재 벌이는 주택사업에 집중하고자 용산사업 포기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유진기업(0.4%), 반도건설(0.4%), 계룡건설(0.2%) 등도 지분 매각 여부를 저울질 중이라고 전해졌다.
반면 삼성물산(6.4%)을 비롯한 대형건설사들은 지금 지분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드림허브는 지난달 26일 30개 출자사에 이날까지 지분 매각 의사를 밝히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드림허브는 오는 13일 신규 건설투자자 모집공고를 내고 오는 11월 최종 참여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오진희 기자 valer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