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음성·데이터·문자 조절해 쓰는 맞춤 요금제 출시

최종수정 2010.08.02 09:26 기사입력 2010.08.02 09:26

댓글쓰기

기존 스마트폰 정액사용자도 전환가능..단말 및 요금 할인혜택도 지속


[아시아경제 조성훈 기자]KT(대표 이석채, www.kt..com)는 국내 최초로 음성/데이터/문자메시지를 자유롭게 조절해서 사용할 수 있는 ‘쇼(SHOW) 맞춤조절’ 요금상품 5종을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쇼 맞춤조절 요금은 350/450/550/650/800 5종으로 구성되며 기본료 3만 5000원~8만 원 중 선택이 가능하다. 각 요금제별 조절제공량 범위 내에서 음성, 데이터, 문자메시지 구분 없이 조절해 사용할 수 있다.
i-요금제와 같은 기존 정액요금제는 음성, 데이터, 문자메시지 제공량이 이미 정해져 있어 남거나 모자라는 경우가 발생했지만, 쇼맞춤조절 요금제는 지불하는 이동통신비 총액을 기준으로 요금제를 선택한 뒤 고객의 매월 바뀌는 이용패턴에 맞게 스스로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가령 음성 200분이 기본 제공되는 i-라이트(기본료 4만 5000원)요금제 사용고객이 음성통화를 100분 초과 사용하면 추가요금을 내야하지만, 월 무선인터넷 사용량이 50MB이하인 고객이 맞춤조절 450(기본료 45,000원)을 선택하면 음성 300분, 문자 160건으로 조절해서 사용하고, 데이터도 50MB를 이용할 수 있어 약 1만 800원을 절약할 수 있다.

기존의 i요금제나 무료요금제를 사용하던 고객들도 현재 단말 및 요금 할인혜택을 그대로 받으면서 쇼 맞춤조절요금제로 전환이 가능하다. 기존 할인형 부가서비스인 완소친 할인이나 망내할인 등도 중복해서 혜택을 적용 받을 수 있다.
KT는 공식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고객의 의견을 수렴하여 업계 유일의 데이터 이월서비스를 제공 중인데 이어 이번에는 맞춤조절요금제를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등 고객요구에 맞춘 차별화된 서비스 출시를 통해 스마트폰 시대의 고객 니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KT 개인고객부문 마케팅전략담당 강국현 상무는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으로 남녀노소 다양하게 고객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고객의 이용패턴에 맞춰 편리하게 조절할 수 있는 맞춤조절 요금제를 선보이게 되었다”며 “다양해진 고객요구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요금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스마트폰 시장을 계속 선도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성훈 기자 sear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