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대목 너마저…

최종수정 2010.01.19 14:30 기사입력 2010.01.19 11:00

댓글쓰기

주부 50% '설 경기 나빠질 것'

[아시아경제 김정민 기자]추석과 함께 소비시장을 지탱해온 대목 철인 설 경기가 예년보다 악화될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최근 서울·경기지역 800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0년 설 소비계획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가구의 89.8%는 ‘올해 설 경기가 지난해보다 악화’(49.7%)되거나 ‘비슷할 것’(40.1%)이라고 답했다. 반면‘나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10.2%'에 그쳤다.
최근 경기가 회복국면에 접어들기를 했지만 가계소득에 대한 불안과 고용시장 불안정 등으로 인해 소비 회복세가 본격화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설 경기 악화를 지목한 주부들에게 ‘이같이 생각하는 주된 이유'를 묻는 질문에‘소득감소’(46.2%)를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경기불안 지속’(39.5%) ‘고용불안’(5.9%), ‘자산가치 하락’(3.6%) 등이 뒤를 이었다.

이를 반영하듯, 주부들의 47.6%가 선호하는 설 선물 가격대로 ‘3만원~5만원 미만’을, 29.6%는 ‘3만원 미만’을 꼽아 상대적으로 저가형 제품군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
선호하는 설 선물로는 ‘과일 등 농산물 세트’가 44.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샴푸, 치약 등의 ‘생활용품세트’(21.3%), 가공식품(9.1%), ‘상품권’(7.1%), ‘갈비 등 축산품 세트’(7.0%), ‘건강식품’(5.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선물 구입 장소로는 ‘대형마트’가 64.9%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9%), ‘백화점’(9.6%), 인터넷 쇼핑몰(7.3%)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추석에 실시한 조사결과와 비교하면 백화점은 6.4%p 감소한 반면 대형마트와 재래시장은 각각 6.6%p, 2.4%p 증가해 실속 추구형 소비가 더욱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회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대책으로는 ‘일자리 창출’(32.1%), ‘물가관리’(27.7%), ‘경제 불안심리 안정’(23.4%), ‘세금부담 완화’(9.6%), ‘부동산시장 안정화(4.0%), ’금리인하‘(1.8%), ’정부지출 확대‘(1.4%) 등을 꼽았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김정민 기자 jm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