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X 광고 중단에 욕설했던 머스크 "광고주 권리 있어" 달래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해 엑스(X·옛 트위터)에 광고를 중단한 기업들을 향해 공개적으로 욕설을 내뱉었던 엑스 소유주 일론 머스크가 '광고주 달래기'에 나섰다.


19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프랑스 칸에서 열린 '칸 라이언즈' 국제 광고제에 참석해 광고회사 WPP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리드와 공개 대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리드 CEO는 머스크가 지난해 11월 엑스에서 광고를 중단하기로 한 기업들을 향해 욕설한 것을 언급하며 무엇을 의미한 것인지 물었고, 머스크는 "광고주들 전체를 향한 것이 아니었다"고 답했다.

이어 머스크는 "광고주는 자신의 브랜드와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콘텐츠 옆에 광고를 게재할 권리가 있다"면서 "엑스가 객관적인 평가 결과 브랜드 안전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경우에는 검열을 주장하는 광고주들도 있었다"며 "언론의 자유라는 측면에서 다양한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자신의 견해를 말할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국 검열과 돈을 잃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우리는 후자를 택할 것"이라고 했다.


머스크는 지난해 10월 엑스에서 반(反)유대주의 음모론을 담은 주장에 지지하는 글을 올린 뒤 IBM과 애플, 월트디즈니, 월마트 등 거대 광고주들이 잇따라 X에서 자사 광고를 빼겠다고 선언하자 같은 해 11월 공개 대담 중 이를 언급하며 욕설을 내뱉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해 엑스의 광고 수입이 머스크가 이 플랫폼을 인수하기 전인 2021년보다 약 45%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변선진 기자 s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