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울시향 드보르자크 교향곡 8번…바실리 페트렌코 지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0~21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트릅체스키, 브람스 피아노 협주곡 1번 협연

서울시립교향악단(서울시향)이 20~21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정기연주회에서 드보르자크 교향곡 8번을 연주한다.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바실리 페트렌코가 지휘를 맡는다. 페트렌코가 서울시향을 지휘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그는 2022년 서울시향과 브루크너 교향곡 2번으로 청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페트렌코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출신으로 2010년 클래식 브릿 어워드 '올해의 남성 아티스트', 2017년 그라모폰 어워드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됐다. 베를린 필하모닉, 런던 심포니 등 세계 명문 악단을 지휘하며 국제 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페트렌코는 로열 리버풀 필하모닉 상임 지휘자, 오슬로 필하모닉 상임 지휘자를 역임했다. 현재 로열 리버풀 필하모닉의 명예 지휘자 겸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바실리 페트렌코  [사진 제공= 서울시립교향악단]

바실리 페트렌코 [사진 제공= 서울시립교향악단]

AD
원본보기 아이콘

교향곡 8번 드보르자크가 작곡한 9개의 교향곡 중 민족적 색채가 가장 뚜렷한 곡이다. 작품 전반에 보헤미안 정서가 짙게 녹아 있어 '드보르자크의 전원 교향곡'으로 불린다. 보헤미아의 들판과 숲의 풍경과 소리, 자연에서 풍겨 나오는 기운과 내음, 산간 마을 사람들의 소탈하고 정겨우며 흥취 가득한 춤과 노래를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다. 밝고 경쾌한 목가적인 분위기와 드보르자크의 낭만주의적 이상이 드러나는 작품으로 서정적인 선율로 시작해 행진곡풍의 역동적인 리듬이 축제 분위기로 이끈다. 우아한 왈츠나 렌들러를 연상시키는 3악장의 촉촉한 리듬이 매력적이며, 트럼펫의 힘찬 팡파르로 시작해 다채로운 변주를 펼치다가 역동적이고 열정적인 에너지를 뿜어내며 강렬하게 막을 내린다.


1부 공연에서는 마케도니아 출신 피아니스트 시몬 트릅체스키가 브람스 피아노 협주곡 1번을 협연한다.


브람스 피아노 협주곡 1번은 브람스의 첫 번째 협주곡이자 첫 번째 관현악 작품이다. 이 곡은 브람스가 21세에 완성한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를 교향곡으로 쓰려다 협주곡으로 고쳐 쓴 작품이다. 베토벤 교향곡 9번과 피아노 협주곡 3번, 슈만의 피아노 협주곡 등에서 영향을 받은 곡으로 브람스 특유의 '교향적 협주곡'을 향한 시발점이 된 작품이다.

트릅체스키는 BBC '뉴 제너레이션 아티스트'로 국제적 활동을 시작했고, 2003년 로열 필하모닉 소사이어티 '영 아티스트상' 수상, 2011년 '마케도니아 내셔널 아티스트'에 최초로 선정됐다. 2017년부터 실내악 프로젝트 '마케도니시모'를 이끌고 있으며, 2023~2024시즌 로열 스코티시 국립 교향악단, 몬테카를로 오케스트라 상주 음악가로 활동한다. 서울시향과는 2009년 그리그 피아노 협주곡, 2013년 프로코피예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을 협연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국내이슈

  • "승리의 정점" 美공화당 전대 달군 '트럼프 등장'(종합)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해외이슈

  •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포토PICK

  •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