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아이폰, 버리거나 자녀 줘라" 러 대통령실 'iOS 금지령'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보안 우려로 아이폰 사용 금지
자국산 OS나 안드로이드 권장

러시아 대통령행정실이 보안 문제를 우려해 조직 내 일부 직원들에게 아이폰 사용을 금지했다.


20일(현지시간) 모스크바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대통령행정실은 이달 초 국내 정책, 정보통신기술 및 통신 인프라 개발 부서, 공공 프로젝트 소속 직원 등에게 아이폰을 폐기하고 더는 사용하지 말라는 방침을 전달했다. 폐기 기한은 이달 31일까지로 알려졌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조치는 아이폰이 다른 스마트폰에 비해 서방 전문가 집단의 해킹 및 스파이 활동에 취약하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관련 부서 중 한 직원은 현지 매체에 "아이폰은 이제 끝났다"며 "버리거나 아이들에게 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직원들은 안드로이드 운영체계나 자국에서 개발한 운영체계인 오로라(아브로라) 등이 설치된 스마트폰만 사용할 수 있다.


러시아 일간지 코메르산트는 "크렘린궁(대통령실)이 직원들에게 아이폰을 안드로이드나 중국 또는 러시아산 아날로그 휴대전화로 교체할 것을 촉구했다"면서 "크렘린궁의 아이폰 금지는 러시아 정부가 직접 개발한 오로라 등의 운영체제(OS)를 기반으로 모바일 생태계에서 주권을 차지하고, 서구 기술로부터 국가를 떼어놓으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했다.

러시아는 지난해 말부터 애플 등 서방의 IT 대기업 기술에 종속되지 않는 모바일 생태계 구축을 논의했으며, 이 과정에서 오로라 운영체제가 개발됐다.


일각에서는 러시아 당국의 이 같은 조치가 정치적 동기로 인해 비롯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현지 정치분석가 니콜라이 미노로프는 "대통령행정실 직원들의 아이폰 사용 금지 조치는 비우호적 브랜드에 대한 거부가 아닌 순전히 보안 문제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보 유출 위험이 없는 곳에서는 아이폰 등이 여전히 사용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러시아 당국은 지난해에도 공무원들에게 공적 활동 영역에서는 자국에서 개발한 문자 메시지 프로그램을 사용하도록 했으며, 화상회의 때도 전 세계에서 활용되는 '줌(Zoom)' 대신 러시아산 화상회의 플랫폼을 이용하도록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맞후임 강하게 키워요" 해병대 가혹행위 의혹 영상 확산 1년 후 중국 가는 아기판다 '푸바오'…에버랜드 판다월드 방문객 20% 증가 "주차장 입구에 누워있더라" 옷 벗고 女운전자 위협한 만취남

    #국내이슈

  • "텐트, 숟가락…본 것 중 가장 더럽다" '쓰레기 산' 된 에베레스트 투표소 앞에서 직접 '현금' 나눠주는 튀르키예 대통령 논란 "평생 광선검 사용금지"…법정에 선 다스베이더

    #해외이슈

  • [포토] 철거되는 임시선별검사소 "이게 4만원이라니" 남원 춘향제도 '축제 바가지' 논란 [포토] 혼란만 가중 시킨 경계경보 오발

    #포토PICK

  • 레인지로버 스포츠SV 공개…635마력·100㎞/h까지 3.8초 "차량 내 디지털경험 확장" BMW코리아, 차량용 e심 선봬 기아, 유럽향 EV9 공개…"유럽서 9만3000대 판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北 미사일 발사 규탄한 '국제해사기구' [뉴스속 인물]'범죄도시3' 벌써 100만…메가폰 잡은 이상용 감독 [뉴스속 용어]7월초 화상 정상회의 여는 '상하이협력기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