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野 "윤핵관, 안철수도 때리기…이럴거면 尹대통령 당대표 겸임하라"

최종수정 2023.02.03 15:46 기사입력 2023.02.03 15:46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국민의힘 친윤(친윤석열) 의원들이 당대표 후보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때리기에 나선 것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당대표를 겸임하라"고 비판했다.


김현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음해와 비방으로 얼룩진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날이 갈수록 수위를 높이며 두 눈 뜨고 지켜보기 힘들 지경"이라며 "윤핵관들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안 의원이 잇따라 김기현 의원을 누르자 집단적으로 ‘안철수 때리기’에 나섰다"며 "나경원 전 의원에 이은 집단린치"라고 언급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윤동주 기자 doso7@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어 "인수위원장을 맡았던 안 의원에게 가짜 친윤팔이’라며 반윤 프레임을 덧씌우고 있으니 황당무계하다"며 "윤 대통령은 윤핵관들을 밀어주듯 안철수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김영우 전 의원을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직에서 해촉했다"고 소개했다.


김 대변인은 "당권 장악을 위한 대통령과 윤핵관들의 ‘팀워크’가 일사불란하다"며 "당권 장악을 위해 윤 대통령과 윤핵관들이 손발을 맞잡고 마음에 들지 않는 인사를 찍어내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나아가 대통령실 참모진들에게 ‘기회가 생기면 선거에 출마를 꼭 해라’라고 독려했다"며 "친윤 인사들로 다음 총선을 치르겠다는 의지 표현"이라고 해석했다.

김 대변인은 "민생과 경제는 뒷전이고 오직 당권 장악에 골몰하며 총선 공천권을 욕심내는 윤 대통령과 윤핵관들의 만행으로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위한 절차들은 이미 형식만 남았다"며 "이럴 거면 윤 대통령이 당대표까지 겸임하고 총선에서 당당하게 국민의 심판을 받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남자답게 한판 붙자" 이근에게 폭행 당한 유튜버 '결투 신청' 식당 4만4000원 '먹튀'…인천 정장커플 주의보 北 커지는 핵위협…어떤 '핵전술 시나리오' 있을까

    #국내이슈

  • "셋 중 누가 진짜야"…또다시 제기된 '가짜 푸틴설' 시진핑 "5선 응원"에 미소지은 푸틴…"친애하는 친구" "이번이 마지막" 다섯 번째 결혼하는 92세 '언론재벌' 머독

    #해외이슈

  • [포토]응봉산에 활짝 핀 개나리 [포토] 오늘부터 두 달간 남산 터널 통행료 면제 조민, 부산대 입학취소 재판증인 출석…말없이 법정 향해

    #포토PICK

  • 올드카 스러운 외형의 '반전'..첨단편의기능 탑재한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3000만원대 전기차 전쟁 시작됐다…폭스바겐 ID.2로 참전 "업계 최고 수준“ BMW, 차량보증연장 프로그램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BTS·블핑도 반한 英 '해리 스타일스' [뉴스속 그곳]푸틴 러 대통령 기소한 '국제형사재판소' [뉴스속 인물]'한국의 스페이스X' 꿈꾸는 김수종 대표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