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최대 민영車 지리, 르노코리아 2대주주 된다…"친환경차 개발↑"(종합)

최종수정 2022.05.10 11:32 기사입력 2022.05.10 11:32

지리 오토모빌 홀딩스 르노코리아 지분 34% 취득
양사 CMA 플랫폼 기반 韓 출시 목표로 신차 개발
합작모델로 양사 경쟁력 시너지 극대화

르노코리아자동차 부산공장<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회사 지리그룹이 한국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르노코리아자동차의 주요 주주로 참여하기로 한 것. 르노와 지리가 친환경차를 함께 개발하는 가운데 르노코리아를 매개로 협력을 강화하는 모양새다.


10일 르노코리아에 따르면 지리그룹 산하 지리 오토모빌 홀딩스는 르노코리아 지분 34.02%를 취득하기로 했다. 지리그룹이 르노코리아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 후에도 현재 최대주주인 르노그룹의 지분율 과반 이상 최대주주 지위는 그대로 유지된다.

구체적인 지분 거래 내용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르노그룹은 이전까지 르노코리아 지분 80% 이상을 보유하고 있었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에 신주를 발행해 지리쪽에 매각하기로 했다. 기존 주주이자 파트너관계였던 삼성카드가 보유했던 지분은 그대로 유지된다. 삼성카드는 지난해 말 기준 르노코리아 지분 19.90%를 가진 2대 주주다. 이번 거래가 성사되면 지리가 르노코리아의 2대 주주가 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르노와 지리는 그간 전기차·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개발을 위해 다방면으로 협력해왔다. 지리가 과거 인수한 스웨덴 볼보의 CMA플랫폼을 기반으로 친환경 신차를 개발해 르노코리아의 부산공장에서 생산하기로 한 게 대표적인 예다. CMA플랫폼은 볼보의 스웨덴 연구개발(R&D)센터에서 개발한 플랫폼으로 최근 국내에 출시된 볼보 전기차 C40리차지 등에 적용됐다. 전기차·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는 물론 내연기관차에도 적용 가능하다.


르노와 지리는 이 플랫폼을 활용해 2024년 한국 출시를 목표로 신차를 개발 중이다. 지리의 신규 플랫폼을 활용해 르노그룹이 차량 디자인을, 르노코리아 연구진들이 국내 수요에 맞춘 첨단기능을 개발하는 식으로 업무가 나뉘어져 있다.

스테판 드블레스 르노코리아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지분참여 결정은 한국 시장의 높은 잠재력을 기반으로 르노코리아와의 합작모델 개발에 더 적극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높이겠다는 의미"라며 "르노와 지리의 합작모델을 성공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자구 노력도 함께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코리아가 개발을 주도한 콤팩트SUV XM3가 수출선적을 위해 선착장에 대기중이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리는 냉장고·오토바이 제조를 기반으로 2000년대 들어 본격적으로 자동차사업에 뛰어들며 짧은 기간 내 사세를 키웠다. 자국 내 탄탄한 수요가 뒷받침됐다. 중국 내 완성차회사가 국영기업이거나 글로벌 완성차메이커와 합작사 형태가 많은데 지리는 민영회사다. 지리는 2010년 인수한 볼보에 대해 연구개발·마케팅 등 독자 경영활동을 보장하며 쇠락하던 브랜드 이미지를 다시 끌어올렸다는 평을 듣는다.


영국 고성능차 브랜드 로터스나 독일 경차 스마트를 자회사로 두고 있으며, 현대 자동차산업의 시발점이자 독일 고가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 다임러의 2대 주주이기도 하다.


중국 최대 민영자동차 지리그룹 본사<이미지출처:지리글로벌 홈페이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중국 기업이 한국 자동차 회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 건 앞서 2004년 상하이자동차의 쌍용차 인수 후 두번째다. 상하이차는 4년여 만에 쌍용차를 매각하고 한국을 떠났다. 지리는 한국 자동차부품회사 명신과 함께 국내에 전기트럭 생산공장을 짓기로 최근 합의하는 등 한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르노코리아 지분 인수로 상용차에 이어 승용차 시장에서도 직접 ‘선수’로 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국내 완성차 생산거점지역으로 꼽히는 부산(르노코리아)과 군산(옛 한국GM)에서 지리가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완성차를 생산해 판매하는 구조다.


특히 지리의 전기차 제조경쟁력과 르노코리아의 소프트웨어 강점이 유기적으로 결합한다면 충분히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내다본다. 지리가 세계 최대 배터리업체로 꼽히는 중국 CATL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점도 강점이다. 우리나라가 미국이나 유럽, 동남아 등 해외 주요 시장과 무역장벽이 없어 지리가 국내 공장을 수출거점으로 활용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