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조동연 사퇴 표명…與 "사회적 명예살인"

최종수정 2021.12.03 11:20 기사입력 2021.12.03 11:20

댓글쓰기

민주당 역공태세…가세연 고발
송영길 "개인사 공격 사안인가"
선대위 쇄신·인재영입 빨간불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가 30일 서울 중앙당사에서 열린 영입환영행사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전진영 기자] 혼외자 등 이혼사유를 둘러싸고 보수성향 유튜버 등으로부터 공격을 받은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임명 3일 만인 3일 사퇴의사를 공식 표명했다. 민주당은 여론에 밀린 그의 사퇴 결정을 두고 ‘(야권과 언론이) 명예 살인을 한 것’이라고 역공 태세를 취했다. 민주당 법률지원단은 사생활 논란을 제기한 강용석 변호사와 ‘가로세로연구소’ 측을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제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위원장이 전화로 사퇴의사를 밝힌 것을 알리며 "국회의원에 출마하거나 장관 후보자로 임명된 사람이 아닌데 10년 전 이혼한 사실로 가족이나 개인사를 공격할 사안인지 국민들이 판단해주길 바란다. 사회적 명예 살인, 흉악 범죄나 다름없다"고 했다.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라디오에서 "(조 위원장의) 아이 이름까지 공개하는 유튜버가 있었다"면서 "과도한 측면이 있었다"고 비판했다. 여권 내부에서도 이 같은 인식이 공유되고 있다. 양이원영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그건 조 교수의 사생활이고 굳이 알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 당 대표실 앞에서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사생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다만 민주당은 이런 논란이 처음 제기되자 2일 이재명 후보가 ‘국민들의 판단을 지켜보겠다’고 말하거나, 같은 날 백혜련 민주당 선대위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이 ‘사실이라면 국민정서를 고려해야 한다’는 식의 발언을 내놓았었다. 선대위가 조 위원장이 공격을 받을 때 비판 여론을 의식해 방조하면서 자진 사퇴를 사실상 유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조 위원장의 자진사퇴로 ‘이재명의 민주당’이 속도를 내왔던 쇄신과 청년인재 영입에도 빨간불이 켜지게 됐다.

한편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오전 "‘가로세로연구소’는 조 위원장 자녀의 실명과 생년월일까지 공개해 그 인격까지 짓밟는 비인간적이고 악랄한 행위를 했다"면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공직선거법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가로세로연구소 고발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민주당은 이 후보의 부인인 김혜경씨의 ‘낙상 사고’와 이 후보의 ‘조폭 유착’ 관련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가로세로연구소를 고발한 바 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