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슈퍼사이클도 넘었다…SK하이닉스, 3분기 매출 신기록(종합)

최종수정 2021.10.26 11:47 기사입력 2021.10.26 11:47

댓글쓰기

11조8053억…창사 이래 분기 최대기록
영업이익도 4조원대 재진입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현진 기자] SK하이닉스 가 메모리 반도체시장의 호황에 힘입어 올해 3분기 11조8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도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호황)이 도래했던 2018년 4분기 이후 2년 반 만에 다시 4조원대에 진입했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차질 등 불안 요소가 있으나 꾸준한 메모리 수요와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연간 매출 4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달성을 기대해 볼 만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메모리 가격 상승·수율 안정화
낸드 사업 흑자 전환 성과도

SK하이닉스 는 올 3분기에 매출 11조8053억원, 영업이익 4조1718억원(영업이익률 35%)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은 이전 최대치였던 2018년 3분기 11조4168억원을 뛰어넘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2018년 3분기 6조4724억원과 4분기 4조4301억원에 이어 역대 세 번째 호실적으로, 11분기 만에 4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은 45.2%, 영업이익은 220.4% 각각 증가했다. 직전 2분기와 비교해서는 매출이 14%, 영업이익은 55% 각각 늘었다.

SK하이닉스 는 서버와 스마트폰(모바일)에 들어가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고, 제품 가격이 상승한 것이 올해 3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한 원동력이라고 분석했다. 또 10나노급 3세대(1z) D램과 128단 4D 낸드 등 주력 제품의 수율(결함이 없는 합격품의 비율)을 높이는 동시에 생산 비중을 확대해 원가경쟁력을 개선함으로써 4조원대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 에 따르면 PC향 수요가 감소하고 일부 고객사들이 재고를 우선 소진하려는 계획을 세워 3분기 D램 출하량이 전분기 대비 한 자릿수 초반의 하락률을 기록했으나 평균판매가격(ASP)은 10%가량 상승했다.


그동안 적자가 지속되던 낸드 사업도 흑자 전환하는 성과를 올렸다. 서버향 수요의 강세와 모바일 신제품 수요에 힘입어 출하량이 당초 계획했던 10% 후반보다 높은 20% 초반대로 성장했고, ASP도 전분기 대비 한 자릿수 중반의 상승률을 기록하는 등 분기 매출이 처음으로 3조원을 넘는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SK하이닉스 매출 비중의 24%를 차지하는 멀티칩패키지(MPC)도 중화권 고객사를 중심으로 고용량 수요가 강세를 보이며 매출액이 전분기 대비 29% 늘어난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노종원 SK하이닉스 부사장(CFO)은 "최근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으로 우려가 있음에도 메모리 반도체시장이 계속 성장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메모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출하량 증가·수익성 확보 승부수
인텔 낸드사업 인수 연내 마무리 예상
연간 매출 40조·영업익 10조 기대

증권가에서는 PC에서 시작된 재고 소진 움직임이 서버와 모바일시장까지 확대되면서 4분기 D램 가격 하락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미 D램 현물가격(DDR4 8Gb 기준)은 지난 8월 말 3.9달러 수준에서 이달 말 3.5달러 수준으로 떨어졌다. 낸드도 전방 수요 둔화로 3분기 대비 한 자릿수 가격 하락을 점치고 있다. 이 때문에 SK하이닉스 의 실적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 는 1z㎚(3세대·10나노미터급) 16Gb D램의 하반기 양산을 확대하고 극자외선(EUV)을 활용한 1a㎚(4세대·10나노미터급) 제품과 차세대 반도체 DDR5의 공급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낸드도 128단 기반의 제품이 3분기 생산비중 목표인 75%를 상회한 만큼 순조로운 양산을 통해 연간 흑자를 기대하고 있다. 추가로 176단 낸드도 연내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여기에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인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가 연내 마무리될 경우 흑자로 돌아선 낸드 사업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인텔 낸드사업부의 중국 승인은)원래 계획대로라면 3분기 말 정도로 예상했으나 조금 지연되고 있고 4분기 안에는 승인을 받고 가능한 연내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금 늦어지고 있지만 중국 정부가 합리적인 판단으로 연내 승인을 해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면서 "자체적으로 다양한 백업 시나리오를 갖고 있으며 기존 계획에서 크게 흔들리지 않는 형태로 사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구상이 계획대로 이뤄질 경우 SK하이닉스 의 연간 실적은 매출 4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돌파가 예상된다. SK하이닉스의 지난해 매출은 31조9004억원, 영업이익은 5조126억원이었으며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 30조6212억원, 영업이익은 8조1908억원을 기록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