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상장 대어' 카카오페이를 향한 불안한 시선

최종수정 2021.10.26 14:53 기사입력 2021.10.26 11:30

댓글쓰기

알리페이, 중국 진출 걸림돌 될까
규제, 정관계 압박 속에 주가는
상품, 핀테크 차별화 가능성은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카카오 페이 상장을 앞두고 자산운용 업계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고평가 논란에도 불구하고 상장 절차가 진행되고 있지만 투자를 위해서 고려할 요소들이 많다는 의견이다.


26일 자산운용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 페이의 성장성에 가장 큰 발목을 잡는 건 카카오 페이의 시작부터 함께 한 중국의 알리페이(2대주주)가 꼽힌다. 운용 업계 관계자는 " 카카오 캐릭터 등을 통해 중국 시장내 발을 들이는 것이 가장 큰 성장성이라 할 수 있는데, 알리페이가 2대주주라는 점에서 이는 사실상 불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장기주 카카오 페이 CFO도 "알리페이는 장기적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며 알리페이와 돈독한 관계를 강조했다.

업계 전망처럼 카카오 페이의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카카오 페이는 국내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는데 공모자금을 쓸 계획이다. 해외 진출을 위한 지사 설립이나 서버 등 시스템 구축을 고려할 법한데 ‘사용 목적’에 없다. 국내외 핀테크 인수에 500억원 정도를 투자할 계획 정도를 갖고 있을 뿐이다. 지난 25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도 " 카카오 톡 사용자들이 일본, 마카오에서 환전 없이 결제가 가능한데, 이를 중국, 동남아 등으로 확대할 계획(신원근 CSO)"이라는 것을 해외진출 계획이라며 내놨다. 1조5000억원이 넘는 공모 자금을 감안하면 해외 투자 계획은 미미한 수준인 셈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상장 후 카카오 페이의 중점 시장이 국내로 쏠리면서 정치권과 정부의 압박은 더 거세질 전망인데, 규제산업의 특성상 카카오 페이도 이에 휘둘릴 수밖에 없다. 벌써부터 상장 이후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인한 매출 감소가 예상된다. 이진 CBO는 "가맹점 수수료는 서비스 제공을 위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받고 있다"면서도 "그간 몇 차례 조정으로 많이 낮아진 상황인데 추가로 수수료가 소폭 하락할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국정감사에서 빅테크 기업의 가맹점별 결제수수료는 신용카드사의 가맹점수수료와 비교해 최소 1%포인트 이상 높다는 지적을 받은 뒤 나온 답변이다. 카카오 페이의 매출은 70% 이상이 결제서비스에서 나온다.


카카오 페이 내 매출 비중이 점차 커지고 있는 신성장동력인 대출 서비스도 가계부채 증가 이슈에 따라 중단과 재개가 반복될 가능성이 존재한다. 이미 카카오 페이는 지난 8~22일간 전월세보증금 신규 대출을 중단한 바 있다. 특히 대선을 앞둔 정치권에서는 플랫폼 길들이기라는 명목 아래 지난 국정감사에서 김범수 카카오 의장을 세 차례나 소환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카카오 는 ‘골목상권을 침해하는 문어발 경영’과 ‘갑질’의 상징이 됐고 9월 한 달간 카카오 의 주가는 23.87%, 카카오 뱅크는 29.82% 내렸다. 신원근 CSO는 "플랫폼 규제가 언급되고 있는데 사업 제약이 아닌 기회 요인"이라며 "당국 방침에 맞춰 진화해 신뢰를 확보하고 성장의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카카오 페이가 상장후 내놓을 상품들은 주담보대출, 마이데이터, 보험 등인데 기존 사업자들과 얼마나 차별성을 가질 수 있을지도 의구심이 제기된다. 운용사 관계자는 "공모자금을 통해 시도할 신규 사업의 수익성과 기존 오프라인 금융업과의 차별적이고 지속적인 성과를 내기 위한 노력이 얼마만큼 시장의 기대를 충족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다른 운용 업계 관계자는 "적정 공모가에 대해서는 IB업계 내 전반적으로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며 "부가가치가 높은 업종의 특성상 밸류에이션 논란은 실적으로 보여야 한다는 부담을 카카오 페이가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삼성증권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까지 카카오 페이 공모주 청약 1일차 마감 결과, 증권사 4곳에 들어온 청약 증거금은 2조442억원이었다. 올해 마지막 대어급 공모주치고는 초라한 성적표다. 올해 공모주 흥행 실패로 기록된 크래프톤(1조8000억원)을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