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어린 5남매 남기고"… 코로나 감염돼 2주 간격 사망한 부부

최종수정 2021.09.15 15:13 기사입력 2021.09.14 20:02

댓글쓰기

실내 워터파크 휴가서 가족 모두 감염

코로나19로 숨진 마시아스 부부와 자녀들의 모습. /사진=CNN 캡처

코로나19로 숨진 마시아스 부부와 자녀들의 모습. /사진=CNN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미국에서 5명의 어린 자녀를 둔 30대 부부가 코로나19에 감염돼 2주 간격으로 세상을 떠났다.


지난 13일(현지 시각)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유카이파에 살던 간호사 데이비 마시아스(37)와 중학교 교사였던 대니얼 마시아스(39)가 코로나19 투병 끝에 사망했다.

이들 부부는 막내딸이 태어나기 전인 지난 7월 말 7살, 5살, 3살, 2살의 네 아이와 함께 실내 워터파크와 해변으로 휴가를 다녀온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어린 자녀들은 빨리 회복했지만, 부부는 갈수록 병세가 나빠져 차례로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존해 치료받던 아내 데이비는 지난달 18일 제왕절개를 통해 막내딸을 출산했고, 출산 8일 뒤인 지난달 26일 숨졌다. 유족은 데이비가 태어난 딸을 만나보지 못하고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후 남편 대니얼도 지난 9일 아내 뒤를 이어 세상을 떠났다. 남편은 아내가 먼저 사망한 사실조차 알지 모른 채 숨진 것으로 전해져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한편 이들 부부의 자녀 다섯 명은 현재 조부모의 보살핌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