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은보 금감원장 "어려운 시기 중책…금융산업 신뢰 확대"

최종수정 2021.08.06 10:00 기사입력 2021.08.06 10:00

댓글쓰기

"세 가지 측면, 금융감독이 추구할 방향성 재정립 할 것"
"퍼펙트 스톰 발생할 수도…녹록지 않은 금융 환경 직면"
"금융시장과 소통…금융감독의 본문은 규제가 아닌 지원"

정은보 신임 금융감독원장

정은보 신임 금융감독원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은보 신임 금융감독원장은 6일 "금융감독이 추구할 방향성을 재정립하겠다"고 말했다.


정 금감원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대내외 경제·금융 리스크 요인이 점증된 이 시기에 금감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금감원장은 "아직 실물경제 회복을 위한 금융지원이 절실하면서도 과도한 민간부문 부채를 관리해야 하는 녹록지 않은 금융환경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한계기업·자영업자 부실 확대 가능성, 거품우려가 제기되는 자산의 가격조정 등 다양한 리스크가 일시에 몰려오는 소위 '퍼펙트 스톰'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 "최근 사모펀드 부실로 인한 금융소비자의 대규모 피해는 금융시장의 신뢰 훼손과 함께 금융당국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며 "빅테크 등을 위한 금융의 플랫폼화, 암호화폐·가상자산과 같은 금융의 확장과 변화에 대해서도 차질 없이 대응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 금감원장은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세 가지 측면에서 금융감독이 추구해야 할 방향성을 제시했다.


정 금감원장은 "법과 원칙에 기반한 금융감독에 주력하겠다"며 "금융시장 안정, 금융회사의 건전경영, 금융소비자 보호 등 소기의 목적을 차질 없이 달성하기 위해선 금융감독 행정 하나하나가 법과 원칙에 기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전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을 조화롭게 운영하겠다"며 "바람직한 금융감독은 선제적 지도, 비조치의견서 등 사전적 감독을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최근 금융시장에 뿌리내리고 있는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노력도 지속하겠다"며 "금융소비자보호법이 9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금융회사들의 준법에 애로가 없는지 점검하고 취약 요인은 적극 해소해 나가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금감원장은 끝으로 "금융감독의 재정립을 위해선 임직원들의 자세가 중요하다"며 "금융시장과의 활발한 소통에 나서고, 금융감독의 본분은 규제가 아닌 지원에 있다는 점을 늘 새겨달라"고 당부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