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청와대는 공부방 아냐", "벼락치기 공부라도 하길"…尹·崔에 野 대선주자들 맹공(종합)

최종수정 2021.08.05 19:03 기사입력 2021.08.05 17:59

댓글쓰기

홍준표 "준비하고 다시 나와라"
유승민 "공정·헌법정신? 뜬구름 잡는 소리"
원희룡 "준비 안 된 상태서 출마 선언? 국민에 대한 무례"
하태경 "애국심만 가지고 대통령 못 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최근 입당과 출마 선언을 하며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선 가운데 5일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두 후보의 '준비 부족'을 지적하며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 분은 하는 발언마다 갈팡질팡해 대변인 해설이 붙고 '진의가 왜곡됐다'고 기자들 핑계나 댄다"고 윤 전 총장을 에둘러 비판했다. 이어 "또 한 분은 준비가 안 됐다고 이해해 달라고 하는데 참으로 유감"이라고 최 전 원장을 지적했다.

그는 "국정은 연습도 아니고 벼락치기 공부로도 안 되는 것"이라며 "안 그래도 능력 안 되는 대통령을 이미지만 보고 뽑아 지금 대한민국이 고생하고 있다. 차분하게 사안을 연구하고 공부를 한 후에 메시지를 내시라"고 강조했다.


이어 "준비가 안 됐다면 벼락치기 공부라도 해서 준비가 된 후에 다시 나오라"며 "대통령은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지는 중차대한 자리"라고 말했다.


또 다른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비대면 기자간담회에서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의 정책 역량이 미흡하다는 평가와 관련해 "공정, 헌법정신 등 애매하게 뜬구름 잡는 소리만 하면서 그게 정치이고, 정책은 한 급이 낮은 것처럼 하는 후보들은 생각을 고쳐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 것 때문에 5년마다 실패한 대통령이 생겨났다"고 덧붙였다. '공정'은 윤 전 총장, '헌법정신'은 최 전 원장이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내세운 핵심 가치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역시 최 전 원장의 대권 준비 부족을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자리를 어떻게 생각했길래 출마 선언하는 마당에 '준비가 안 됐다'거나 '고민해 보겠다'만 연발하는가"라며 "최 전 원장의 인생 이력이나 성품은 높게 평가하지만, 그저 '막연한 생각'과 '좋은 말'로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보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초등학교 회장 선거도 치열하게 공약 검증, 자질 검증하는 세상"이라며 "과연 헌법기관인 감사원 수장 자리를 박차고 대선 출마할 '위중한 사유'나 '충분한 준비'가 있었는지 어리둥절할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또 그는 "국정운영에 대한 준비는 한두 달 공부해서 정리될 일이 아니다.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출마 선언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엄청난 무례"라며 "청와대는 공부방이 아니다. 자질과 준비가 없다면 소신 없이 주변인들에게 휘둘리는 허수아비 대통령이 될 뿐, '꾼'들의 '꼭두각시'로 전락하기 십상"이라고 지적했다.


대권 도전을 선언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대통령이 다는 몰라도 각 분야 국정 현안 전반에 걸쳐서 기본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최 전 원장의 준비 부족을 지적하며 "대통령의 자질이라는 것이 언제든지 보충 가능한 게 아니라는 걸 온몸으로 입증한 역대 대통령들이 이미 여러분 계신다"며 "훌륭한 인품과 애국심만 가지고 대통령을 할 수는 없다"고 했다.


또 그는 윤 전 총장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능 유출이 안 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준비도 안 된 분들이 급한 마음에 밖으로만 도시니까 '후쿠시마' 같은 사고가 계속 터지는 것"이라며 "위험천만한 생각은 하루빨리 버리시고, 다음엔 잘 준비된 정리된 생각들을 말씀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