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코로나 델타변이 확산에 도시 봉쇄·이동제한

최종수정 2021.08.04 19:58 기사입력 2021.08.04 19:58

댓글쓰기

지난달 31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 조치를 당한 중국 베이징의 한 주택단지에서 택배기사가 주민들에게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달 31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 조치를 당한 중국 베이징의 한 주택단지에서 택배기사가 주민들에게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18개 성·시로 번지면서 여러 도시가 봉쇄령을 내리거나 항공과 철도 운행을 제한하고 있다.


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전일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1명으로 보고됐다. 이는 1월30일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신규 확진자는 5일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확진자는 장쑤, 후난, 후베이, 산둥, 윈난 등 7개 성에서 나왔다. 확진자와 별도로 집계되는 무증상 감염자는 15명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부터 중국에서 확진 판정된 환자들은 대부분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각 지방정부는 엄격한 방역 조치에 나섰다. 동부 장쑤성 난징과 인근 양저우는 항공기와 장거리 시외버스, 택시 등의 도시 간 이동을 중단했다. 일부 거주구역을 봉쇄하고, 위험성이 높은 지역은 대중교통을 제한하는 곳도 있다.

후베이성 우한은 16개 주택단지를 봉쇄했다. 우한시는 전날 주민 1200만명 전원을 대상으로 하는 핵산검사를 시작했다.


허난성 정저우는 봉쇄 지역을 28㎢ 넓이로 늘렸다. 정저우는 지난 주말부터 전 주민 대상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베이징 공공장소에서는 반년 만에 다시 체온 측정과 건강코드 등록이 요구되기 시작한 상황이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