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방송 빈자리…방통위, 신규 라디오방송사업자 모집

최종수정 2021.08.04 12:10 기사입력 2021.08.04 12:10

댓글쓰기

(구)경기방송 3월 자진폐업
경기도 전담 방송 필요…새 사업자 선정
"어려운 환경…안정성·경쟁력 등 중요"

경기방송 빈자리…방통위, 신규 라디오방송사업자 모집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신규 경기도 지역 라디오방송사업자를 모집한다. 3월 자진 폐업한 (구)경기방송이 사용하던 99.9MHz 대역 주파수를 이어받는 종합편성 방송사 형태가 될 전망이다.


방통위는 4일 제31차 전체회의에서 경기도를 주된 방송구역으로 하는 새로운 라디오방송사업자를 선정하는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지난해 3월 (구)경기방송이 정파된 후 방통위는 다섯 차례의 자문회의, 한 차례의 토론회, 한 차례의 공청회를 개최하고 신규 사업자 선정 필요성을 검토했다. 경기방송은 작년 말 한 차례 '조건부 재허가'를 받았으나 3월 이사회와 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자진 폐업했다.


방통위는 지역밀착형 콘텐츠 제공 등 지역방송의 역할 수행, (구)경기방송을 청취해온 경기도민들의 청취권 보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지역의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새로운 지역방송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정책목표로는 ▲방송의 공적 책임·공정성·공익성 준수 등 지상파라디오방송의 역할과 책무 제고 ▲신뢰받는 지역방송으로서 경기지역 여론 다양성 확보 및 지역문화 창달에 기여 ▲안정적 방송 운영을 통해 지역밀착형 콘텐츠 지속 제작·보급을 정했다.

신규사업자가 사용할 주파수는 99.9MHz로, (구)경기방송이 사용하던 주파수를 그대로 사용하며 방송구역은 경기도와 인천광역시(계양구, 강화, 옹진군 제외)이다. 방송사항은 보도를 포함하는 방송사항 전반으로 종합편성 방송사가 된다.


초기 자본금 규모는 제시하지 않고 사업자별 규모·조달 계획을 제시하도록 해 적정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임을 감안해 ‘지역적·사회적·문화적 기여 실적 및 실현 계획’을 제시하도록 하고 그 적정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정책방안을 바탕으로 8월 중 경기지역 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 기본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창룡 상임위원은 "작년 경기방송 폐업 후 자문회의와 공청회, 토론회 등을 거치면서 늦어진 측면도 있지만 새롭게 사업자 선정을 하겠다는 일정이 나왔다"며 "목표대로 차질 없이 추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형환 상임위원도 "경기도민의 청취권 문제, 실업 문제 등이 위원회의 숙제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급속한 방송 환경 변화로 지상파 환경 좋지 않은 지금 신규 방송 사업자가 들어오려면 안정성 있고 경쟁력 있는 사업자 선정이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 부위원장은 "경기도민의 알 권리를 확보할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전국 피해 재난 방송 역할도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짚었다.


한상혁 위원장은 "지상파방송 및 광고시장이 위축되는 등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새로운 라디오방송사업자가 지역에 특화된 방송서비스와 혁신적인 오디오 서비스를 제공하여 방송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