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경기도 재난지원금 100% 지급"에 與野 집중포화

최종수정 2021.08.03 14:05 기사입력 2021.08.03 11: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차 재난지원금 정부 지급안에서 제외된 상위 12% 경기도민에게 자체 예산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하자 여야 대선주자들이 "여야정이 합의한 취지를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며 대거 반발하고 나섰다. 도지사직을 유지하고 있는 이 지사가 지자체 예산을 사용한다는 점을 들어 ‘매표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낙연 캠프 수석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은 3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 국회가 결정한 사항에 대해서 국정의 혼선을 일으킬 수 있는 측면이 있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며 "이미 1차 재난지원금과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에 경기도는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했다. 2조 7000억 원 가량 빚을 진 것으로 나타난다. 이런 상황에서 소득 상위 12% 지급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88%도 당과 정부, 국회가, 그것도 여야가 합의한 거 아닌가"라며 "그런데 기초 광역자치단체장 한 분이 그걸 무시하면 다른 자치단체는 어떻게 할 것이며, 지금까지 그런 노력을 펼친 정부나 국회나 당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 아주 부적절한 처신을 하고 있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야권 주자들의 비판도 이어졌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정부와 여당, 그리고 국회의 입장을 이렇게 깡그리 무시하는 것을 도대체 어떻게 이해해야 하느냐"며 "이 지사는 도정 권력을 남용한 정치적 매표행위를 그만둬야 한다. 경기도만의 100% 재난지원금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명백한 도민 기만행위"라며 "지사직 붙들고 대선 경선에 임하는 이유가 ‘지사찬스’로 매표 행위를 하기 위함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전날 대전·충남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건 제 신념이다. 중앙정부가 정한 것과 다르게 하느냐고 하는 것은 지방자치 하지 말라는 이야기와 똑같다"고 밝힌 바 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