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내년에 유탄발사 드론 나온다

최종수정 2021.08.03 09:33 기사입력 2021.08.03 09: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40㎜급 유탄(소형 포탄) 6발을 탑재한 공격용 무인기 '유탄발사드론'이 내년 전반기 군에서 시범 운용된다.


방위사업청은 3일 신속 시범획득 사업 제도를 통해 민간 신기술이 적용된 '유탄발사드론'과 '소형모듈화드론' 구매 계약을 체결해 내년 전반기에 시범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탄발사드론은 40㎜급 유탄 6발을 장착해 2㎞ 내의 근거리 표적을 향해 원격조종 사격이 가능한 공격용 드론이다. 2축 수평 장치와 반동 흡수장치를 사용, 발사 때 충격을 흡수해 일정한 자세를 유지토록 해줘 안정적인 사격을 할 수 있다.


광학·열영상 카메라와 레이저 거리측정기를 통해 운용자가 목표물을 직접 조준할 수 있다. 2초당 1발씩 6발 연속 사격할 수 있고, 1발당 반경 5m 범위에 피해를 줄 수 있다. 유탄은 탄환 속에 다져 넣은 화약의 터지는 힘과 파편을 이용하는 소형 포탄을 말한다.


또 '소형모듈화드론'은 1.95㎏ 이하 중량으로 휴대하기 쉬운 드론이다. 다양한 모듈 장비를 탑재해 감시·정찰 임무 등을 수행할 수 있다. 비행체에 광학·열영상 카메라와 스피커·서치라이트·레이저 거리측정기 등의 모듈화 장비를 장착 또는 뗄 수 있도록 고안되어 경고 및 교란 방송, 표적 지시 등 대테러·특수작전 임무에 동원된다.

한편 항공·정보통신·소프트웨어(SW)·센서 등 첨단기술이 융합된 드론의 세계 시장 규모는 약 23조 원에 달한다. 미국·중국·유럽 등 세계 주요국은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해 다양한 실용화 사업을 진행 중이고, 한국도 상용 드론 산업화 정책을 마련하는 등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국방 분야에서도 신속 시범획득 사업을 통해 민간의 상용 드론을 군의 수요에 맞게 공격·정찰·통신중계용으로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