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벨라루스 야당지도자와 마스크 쓴채 회담

최종수정 2021.07.29 10:11 기사입력 2021.07.29 08:23

댓글쓰기

CDC, "백신접종자도 마스크 실내착용" 지침변경 적용
"벨라루스의 민주주의와 인권 지지"...푸틴 견제 발언도

[이미지출처=백악관 바이든 대통령 공식 트위터계정]

[이미지출처=백악관 바이든 대통령 공식 트위터계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벨라루스의 야권 지도자와 백악관에서 마스크를 쓴 채 회담을 가진 사진이 공개됐다. 전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백신 접종자들도 마스크 실내착용이 필요하다고 지침을 바꿈에 따라 2개월여만에 다시 마스크 착용을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28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백악관에서 벨라루스 야권 지도자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와 마스크를 쓴 채로 만난 사진을 올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13일 CDC의 마스크 착용지침 완화 이후 백악관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가 2개월여만에 다시 착용했다.

앞서 지난 15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의 회담에서만해도 마스크를 벗은 채 두 정상이 회담을 가졌지만, 전날 CDC에서 백신 접종자들도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권고지침을 내리면서 다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CDC는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높은 실내에서는 백신 접종자도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티하놉스카야와의 회담에서 "만나게 된 것이 영광"이라며 "미국은 민주주의와 보편적 인권에 대한 벨라루스 국민의 요구를 지지한다"고 발언했다. 이번 회담은 벨라루스의 독재자인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과 그를 후원 중인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로 풀이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