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세균 "이재명, 거짓 선동으로 국민 속이려 한다"

최종수정 2021.07.25 13:01 기사입력 2021.07.25 13:01

댓글쓰기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해온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결코 거짓 선동으로는 국가를 이끌어 갈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23일 국회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을 소득 상위 12%를 제외한 88% 수준에서 확정하자 이 지사는 "세금 많이 낸 게 무슨 죄라고 굳이 골라 빼느냐"며 이를 비판했다.

이에 정 전 총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는 평소 억강부약(강자의 욕망을 절제시키고 약자의 삶을 보듬는다)을 말했는데, 약자들에게 두툼하게 지급돼야 할 세금을 빼앗아 피해도 없고 어렵지도 않은 부자들에게까지 지급해야 한다는 말은 평소 지론과 상충된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이번 지급 결정에 대해 이 지사는 '부자들이 세금 많이 낸 게 무슨 죄라고 지급대상에서 빼냐?'고 말씀하신다"며 "정부와 국회가 어렵게 합의된 결정이니 우선 존중하는 것이 공인으로서 자세일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 "국가가 부자와 빈자를 편 갈라서는 안 되지만 그렇다고 구조적인 격차와 불평등을 도외시해서는 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해온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결코 거짓 선동으로는 국가를 이끌어 갈 수 없다"고 비판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해온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결코 거짓 선동으로는 국가를 이끌어 갈 수 없다"고 비판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문제점이 노출되자 공약이 아니라고 잠재우던 '기본소득' 공약을 재난지원금으로 다시 살려보려는 의도로 읽혀 보기에 퍽 민망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기본소득 목적세를 신설하면 국민 80∼90%는 내는 세금보다 받는 기본소득이 많다고 했는데, 10∼20%의 국민은 무슨 죄를 지었다고 안 내던 세금을 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이야말로 조삼모사, 국민을 기만하는 일"이라며 "국가를 운영하겠다는 분이 국민을 속이려 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 전 총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진실한 것 이상 더 훌륭한 전략은 없다'고 했다. 정직하게 경쟁하자"며 글을 마쳤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