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로나 만기연장 대출·이자 108조…"부실관리 나서야"

최종수정 2021.07.25 08:52 기사입력 2021.07.25 08:52

댓글쓰기

폭염의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23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을 찾은 시민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폭염의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23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을 찾은 시민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은행권이 원금 만기와 이자 납기를 미뤄준 대출 규모가 108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5대 시중은행의 코로나19 관련 여신 지원 실적 자료에 따르면 이달 22일까지 만기가 연장된 대출(재약정 포함) 잔액은 모두 99조7914억원(41만5525건)으로 집계됐다.

대출 원금을 나눠 갚고 있던 기업의 '분할 납부액' 8조4129억원(1만4949건)도 상환이 유예됐으며, 같은 기간 이자 549억원(4794건)의 납부도 유예했다.


여러 형태로 납기가 연장된 대출과 이자의 총액 규모는 108조2592억원에 이른다.


중소기업·소상공인 코로나19 지원 대출의 금리가 보통 2∼3% 수준인 점을 고려, 총 이자 유예액(549억원)에 평균 2.5%의 금리가 적용된 것으로 가정하면 은행권이 유예해준 이자 뒤에는 상환 가능성이 불투명한 2조1960억원도 딸린 셈이다.

금융권은 앞서 지난해 9월과 올해 3월 두 차례에 걸쳐 각 6개월씩 만기 연장·납입 유예 시한을 늦췄고 다시 9월 말 기한이 임박했지만, 은행권과 금융당국의 분위기로 미뤄 세 번째 연장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커진데다, 지난 상반기 줄줄이 '역대 최대' 이익을 낸 금융그룹들이 당국의 '고통 분담' 요청을 잘라 거절하기도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다만 은행권은 특히 이자조차 못 내는 한계 기업에 대해서는 부실 위험 관리 차원에서 일괄적 상환·유예 재연장보다는 '연착륙' 프로그램이라도 먼저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달 중순부터 당국과 개별 시중은행 담당 임원들이 면담 등을 통해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상환유예 관련 의견을 서로 교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당장 이자도 못 내겠다'는 기업은 긴급 조치가 필요한데 이자 유예로 '연명치료'만 해도 되는지 면밀하게 따져 볼 필요가 있는 데다, 한계기업 입장에서도 유예기간이 끝났을 때 목돈이 된 이자 때문에 오히려 부담이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